수원시, ‘소통박스’ 2호점인계동 장다리길 개소

남권호기자 | 입력 : 2018/04/13 [18:37]

▲ 소통박스 2호점 개소식에서 안상욱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오른쪽 6번째)과 수원시 관계자, 인계동 주민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     © 경기뉴스


수원시 인계동 장다리길 반달공원에
715일까지 소통박스 2호점을 운영한다.

 

이동식 컨테이너 형태 소통박스는 수원시가 시민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만든 수원형 현장 소통창구. 시민 관심이 높은 사업 현장에 설치한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해 10~11월 고색동 수인선 공사현장(권선구 고색로 39)에 소통박스 1호점을 처음 열고, ‘고색역 상부 유휴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했다. 450여 명이 소통박스를 찾아와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지난 12일 문을 연 소통박스 2호점에는 소통활동가 2명이 상주하면서 장다리길 도시활력증진 사업에 대한 지역 주민 의견을 수렴한다. ‘인계 장다리마을 만들기 사업은 지난해 2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도시활력증진지역 개발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2020년까지 60억 원(국비·시비 각각 30억 원)을 투입해 사업을 진행한다.

 

소통박스 2호점은 매주 화~토요일 오전 10시부터 7시까지 운영한다. 의견을 내고 싶은 주민은 소통박스를 방문해 쪽지(포스트잇)에 의견을 간략히 적어 붙이거나 일정한 양식을 갖춰 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상주하는 소통활동가에게 사업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들을 수 있고, 해당 사업 자료도 즉시 볼 수 있다. 더 많은 정보를 원하는 시민은 해당 사업부서와 직접 연결해준다.

 

수원시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소통박스에 접수된 시민 의견을 사업 추진·정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안상욱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은 소통박스가 장다리길 도시활력증진 사업에 활력을 불어 넣는 촉매제가 될 것이라며 많은 주민의 참여로 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