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4월 안양지역 전세동향

1월 상승분 4월 반납 안정세

김용현 | 입력 : 2018/04/20 [12:26]

지난 해 말 대비 오름세를 보이던 안양시 전세가격이 4월을 지나면서 가라앉고 있다.
지난 해 평촌 아파트 가격이 오르면서 전세가격이 따라 올랐으나 11월 무렵 동탄2 지역 역전세 바람이 시흥까지 번지면서 올 1월 입주를 시작한 목감푸르지오에서 전세 세입자를 구하지 못한다는 소식이 있었다. 이런 분위기가 반영되면서 1월 초 오르던 안양지역 전세가격이 주춤해졌다.
아파트단지는 전세가격이 5천 만원 이상 올랐다. 단지아파트와 빌라는 가격구조가 확연하게 다르다. 나홀로아파트는 그중간 시세를 형성한다. 방 3 화장실 2 구조의 빌라 전세가격을 조사했다. 나홀로아파트는 인덕원의 리버빌, 안양8동 라이프아파트 같은 나홀로 아파트는 2억8천을 호가했다. 단지형 아파트는 모두 3억~3억2천 이상을 호가했다.
빌라는 인덕원 인근이 2억4천~2억6천 선이다. 10년 이상 된 빌라의 경우에는 1억8천~2억원대다.
관양동, 안양동, 안양3~8동의 신축 다세대 주택들은 매매가 부진하자 전세로 내놓은 경우가 건물별로 1,2 세대 남았다. 건축주가 남은 물량을 전세로라도 내놓고 철수하려는 생각에서 내놓은 물건들로 분양가 대비 1~2천만원 정도밖에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신축 다가구의 경우 2억4천~2억6천 정도다.
안양 시내 신축 다세대의 경우 분양회사에서 갭투자용으로 소개하는 건물들이 많았다. 만안구청 인근에 러시를 이루고 있는 도시형생활주택의 경우 분양가 대비 1천만원 싼 전세를 놓아줉테니 분양을 받으라는 권유가 많았다.
이사철 안양지역에 걸린 현수막들은 대개 안양보다 싼 가격을 바라는 이들을 대상으로 의왕, 군포의 빌라분양안내가 대부분이었다. 안양보다 4~5천만원 가량 낮은 가격으로 호가가 이루어지고 있었다.
중개사들은 내년부터 안양지역의 신축아파트 입주가 속속 진행될 예정이어서 앞으로 크게 오르는 일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안양지역전세동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