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예비후보 용인특례시 추진 하겠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공동으로

김용현 | 입력 : 2018/04/22 [14:20]

더불어민주당 백군기 용인시장 예비후보는 18일 오후 3선에 도전하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함께 당선될 경우 100만 대도시 용인과 수원이 특례시가 될 수 있도록 하자는데 뜻을 함께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두 도시가 안고 있는 현안 해결책과 시민들도 상생할 수 있는 정책 마련, 이를 위한 소통채널 구축도 약속했다.

실제 경계가 맞닿아 있는 두 도시는 그동안 경계지역 인근 대규모 개발로 교통과 교육·환경 등 여러 가지 문제로 지자체·주민 간 갈등을 빚었다. 

 


두 사람은 특히 인구 100만명이 넘는 용인과 수원을 특례시로 지정해 도시특성에 맞는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두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나서 특례시 지정의 필요성을 국회와 중앙정부에 적극 알리기로 약속했다. 

올해 3월 기준 두 도시의 인구수는 수원이 124만명, 용인은 102만명을 넘어섰으며, 특례시 지정과 관련해 이미 용인·수원지역 국회의원들을 주축으로 관련 법안이 국회에 제출된 상태다.

두 사람은 시장에 당선될 경우 용인과 수원 양 도시 간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현안들을 즉각적이고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는 실효적인 소통채널을 구축하자는데도 합의했다.

▲     © 경기뉴스



  • 도배방지 이미지

백군기용인특례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