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2018 구·동 방문 건의 및 지시사항 추진상황 보고회' 참석

박성현 기자 | 입력 : 2018/04/23 [16:05]
    2018 구·동 방문 건의 및 지시사항 추진상황 보고회

염태영 수원시장은 “원활한 업무 추진을 가로막는 부서 간 ‘칸막이 행정’, 업무를 서로 떠넘기는 ‘핑퐁행정’을 없애 주민불편사항을 빠르게 해소하는 데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20일 장안구청, 23일 팔달구청에서 이틀에 걸쳐 열린 ‘2018 구·동 방문 건의 및 지시사항 추진상황 보고회’에서 부서 간 업무 공유와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번 보고회는 올초 염태영 시장의 ‘발로 뛰는 구·동 현장방문’의 결과를 정리하고, 주민 건의사항과 시장 지시사항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날 장안구·권선구 관련 보고가, 둘째 날 팔달구·영통구 관련 보고가 이뤄졌다.

앞서 염 시장은 지난 1월 8일부터 4월 2일까지 장안·권선·팔달·영통 4개 구청과 43개 동, 51개 현안사업·민원 현장을 잇달아 방문하며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시민 불편사항에 대해 들은 바 있다.

염 시장은 성균관대역 복합역사 공사현장 관련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공사장 주변에 안전요원을 배치하고, 주변 화단 흙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경계석을 설치하라”며 “구청과 인근 동주민센터가 협력해 수시로 현장을 돌며 방치된 자전거·쓰레기 등을 수거해 ‘공사장 주변은 지저분하다’는 인식이 사라지도록 애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보행구간 조명등 설치, 보도 정비 등 소규모 예산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항들은 즉시 진행해 시민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재개발사업 취소로 시가 직접 추진하게 된 고색동 대로3-51호선 도로확장사업에 대해서는 “전체 사업구간 토지보상이 마무리되지 않더라도 공사를 진행할 수 있는 구간부터 진행하면서 보상 절차를 병행하는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또 북수원·구매탄·화서시장 등 전통시장 주변 환경개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부서 간 철저한 협업을 주문했다.

염 시장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영주차장 건설, 시설 현대화, 주변 도로환경 개선 등은 여러 부서의 업무가 얽혀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경우가 많다”며 “시장 상인과 시민 모두가 불편이 없도록 각 부서가 솔선하고, 문제점과 해결책을 공유하며 사업을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2차례의 추진상황보고회에서 모두 241건의 부서별 조치사항이 보고됐다. 추진상황 별로는 ‘처리 완료’ 49건(20.3%), ‘추진 중’ 118건(49.0%), ‘2년 이상 장기 검토과제’ 53건(22.0%), ‘처리 불가’ 21건(8.7%)이었다.

보안등 설치, 화단 정비 등 간단한 주민 건의사항은 모두 ‘처리 완료’됐고, 전선 지중화 사업, 공영주차장·경로당 신축, 도시계획 관련 건의사항 등 사업비가 많이 들거나 중앙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것들은 ‘2년 이상 장기 검토과제’에 포함됐다.

가로수 정비·교체, 수원천 주변 정비, 지하차도 환경개선 등 ‘추진 중’으로 분류된 사업은 6개월, 1∼2년으로 완료 목표시기를 설정해 추진하기로 했다.

중앙부처 소관사업이거나 법령 정비가 우선인 사업, 다른 사업과 중복돼 진행이 어려운 사업 등은 ‘처리 불가’로 분류됐다.

이틀에 걸쳐 각 부서의 조치사항을 점검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처리 불가’로 판단된 사항에 대해서도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다른 방안은 없는지 끊임없이 고민해 달라”며 “오늘 보고된 사항에 대해서는 빠짐없이 관리카드를 작성해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민선 5기 첫 해부터 매년 초 시정 방향을 시민과 공유하고, 더 가까운 곳에서 민생을 살피기 위해 ‘발로 뛰는 구·동 현장 방문’을 진행해왔다. 올해로 8년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