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도서관에 없는 책 서점서 빌려보는 희망도서바로대출서비스 시작

김용현 | 입력 : 2018/05/09 [21:47]

인천광역시는 2018년 하반기 지역대표도서관인 미추홀도서관을 중심으로 인천시 산하 8개 도서관이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시행할 계획이다.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는 인천시 산하 공공도서관에 비치되지 않은 책을 지역내 서점에서 바로 빌려 보는 것으로 도서관 회원이 해당 도서관홈페이지희망도서 바로대출승인절차를 거쳐동네서점에바로대출이 가능한 서비스다.

시민이 원하는 희망도서를 서점에서 빌려보고 서점에 반납하면 도서관으로 납품되어 서가에 비치되는 방식으로 해당 시스템을 연내 구축을 완료하고 시험운영을 통해 2019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관련 사업의 진행을 위하여 연내 프로그램 구축비 및희망도서구입 예산으로 약 5억원을 추가편성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희망도서 바로대출 사업을 통해 시민의 독서의욕고취와 함께 도서관 이용자의 지역서점 방문이 유도 되면서 지역서점 활성화 또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