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국제교류센터, 가정의 달 맞아“수원 Family Day”개최

김종환기자 | 입력 : 2018/05/13 [11:14]

▲     © 경기뉴스


수원시국제교류센터
(센터장 노만호)5월 가정의 달 맞아 수원 Family Day” 개최한다.

 

이번 홈스테이는 수원에서 유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이 수원시 가정에서 홈스테이를 하며 한국 생활문화를12일부터 12일간 체험했다.

 

수원 Family Day"행사는 ()수원시국제교류센터(센터장 노만호)가 관내유학생들에게 한국의 가족문화를 소개하고, 유학생들이 시민과 직접적인교류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 개최된 행사다.

 

외국인 유학생들은 올해 수원에서 유학생활을 처음 시작한 학생들을 중심으로, 브라질, 멕시코, 미얀마, 독일 등 13개국의 유학생 20명과 11가구의 수원시 가정이 참가하였으며, 한 가구당 1~2명의유학생들이 매칭됐다.

 

첫날 오전에 열린 홈스테이 대면식에서는 유학생과 각 가정이 인사를 나누고, 아이스브레이킹의 일환으로, 나무를 태워 글씨와 문양을 새기는한국 전통회화인 인두화를 약 1시간 동안 체험했다.

 

체험 후에 유학생들은 좋아하는 문구와 그림을 직접 새겨 넣은 인두화를손에 들고 각 가정으로 이동하여, 12일간 수원시 가정에 머물며 호스트가정과 함께 한국의가정식 및 생활 문화 체험, 근교 문화유적 탐방 등을 함께 했다.

 

이번 수원 Family Day’에 참여한 경기대학교 대만 출신 유학생은평소에 궁금했던 한국 가정식을 수원의 가족과 함께 만들어 볼 수 있어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밝은 얼굴로 소감을 밝혔다.

 

3년째 호스트 가정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선미 씨는 매번 다양한국적의 외국인을 만나왔지만, 수원에 거주하는 유학생들이라 더 친근한주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즐거웠다, “학생들에게 수원의따뜻한 가족이 되어 주고 싶다고 말했다.

 

수원시국제교류센터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호응으로 작년부터 수원 Family Day'를 정례화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학생들이 수원 생활에 애착을 갖고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유학생 대상 홈스테이 지원을 앞으로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