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후보에 듣는다].

남권호기자 | 입력 : 2018/05/15 [03:22]

 

▲ 사진=남경필 경기도지사 후보 캠프     © 경기뉴스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한국 경제의 중추
(中樞)도시로 탈바꿈할 새로운 경기도를 표방(標榜)하며 재선(再選)에 도전했다. ‘경제도지사를 자처하는 남경필 후보는 지난 4년간 경기도정을 이끌며 창출(創出)한 일자리가 전국 신규(新規)일자리의 50%를 차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숨 쉬는 새로운 경제도시(經濟都市)로 탈바꿈할 경기도의 새로운 비전(秘典)을 제시했다. 남경필 후보는 지난4년 동안 경기도정의 역점(力點)은 청년(靑年)일자리 창출(創出)과 공평(公平)한 복지(福祉)등 서민생활(庶民生活)의 불편해소(不便解消)에 역점을 둬 누구나 살고 싶은 경기도건설(京畿道建設)에 매진(邁進)해왔다. 또 출산(出産)장려(獎勵)와 안심교육 그리고 여성(女性)의 사회진출을 넓히는 문호개방(門戶開放)과 이에 따른 불편해소(不便解消)를 최우선으로 정해 추진(推進)했다. 앞으로도 저소득계층(低所得階層)의 애로(隘路)를 타개(打開)하고 노인(老人)들이 대우받고 여성(女性)들이 마음 편히 활동할 수 있는 경기도건설에 최선을 다겠다.

 

 자유한국당 경제도지사남경필 경기지사 후보 남지사는 당선되면 70만개의 일자리를 만 들겠다고 공약했다.

 

강력한 경쟁자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대해 "갈등을 유발하는 스타일"이라며 "경기도정을 이끌기 어렵다"고 견제구를 던졌다.

 

경기도지사로 선출되어야 하는 이유는.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인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민생경제를 살리고 싶다. 민선 636개월간 경기도에서 621천여 명의 일자리가 증가했다. 전국 일자리 증가의 50.7%를 차지한 것이다.

 

이는 내가 '경제도지사'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다.

 

당선되면 혁신성장을 통한 반듯한 일자리 70만개를 만들겠다. 3100개 강소기업을 육성하고, 농축산물 판로를 확보하며, 판교테크노밸리의 성공모델을 토대로 도내에 첨단산업단지 15개를 만들어 양질의 일자리 30만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 '일자리 넘치는 안전하고 따뜻한 경기도'를 이어가고 발전시켜 도민 행복을 이끄는 것은 물론 건강하고 유능한 보수로 거듭나 대한민국 중심을 바로잡을 리더십을 제시하고 싶다.

 

부적격상대 후보들은 왜 부적격한가.

 

갈등과 대립을 만드는 리더십, 다름과 차이를 인정하지 않는 불안하고 독선적인 행정, 권력의 힘으로 약자를 괴롭히는 갑질의 정치, 재정 건전성을 해치고 국민을 분열시키는 포퓰리즘 등 4가지는 경기도에 필요 없다.

 

권력을 나누고 협치와 소통에 기반을 둔 정치안정이 경기도 민선 6기 성공 비결이다. 시의회와 잇따라 갈등하고 불협화음을 냈던 이재명 후보와는 극명한 차이점이다.

 

경기도는 성남시와 규모도 다르고 의사결정 구조도 복잡하다. 청년배당, 무상교복 등 3대 무상복지와 버스준공영제 등을 놓고 갈등을 유발하는 스타일의 이재명 후보는 경기도정을 이끌기 어렵다.

 

지역 최대 현안과 해결 복안은.

 

가장 큰 현안은 역시 최고의 복지인 '일자리'. 국가 실업률이 17년 만에 최악의 상황이다.

 

이번 선거에서 다시 당선되면 청년 구직자부터 장·노년층 구직자까지 맞춤형 일자리 플랫폼을 구축하고, 일자리 창출을 위해 중소·중견 기업 등에 대한 규제혁파에 나설 것이다. 청년취업자 소득세 감면 범위도 확대하겠다.

 

장애인과 외국인 근로자의 고용 및 취업 기준도 완화할 계획이다.

 

유권자들이 '내가 적임자'라고 생각할 수 있는 대표 공약은.

 

 

▲ 사진=남경필 경기도지사 캠프     © 경기뉴스


경제도지사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지사 첫째는 '일하는 청년시리즈' 정책이다.

 

청년들의 미래에 대한 투자이자 희망의 사다리다. 일하는 청년, 소득이 낮은 청년들을 지원하는 이 정책이야말로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결하는 정책이자 복지 정책이다.

 

 

 

둘째는 대한민국 리빌딩을 위한 방안이자 실질적인 지방분권을 실현하는 정책인 '광역서울도' 추진이다.

 

지금은 서울과 경기도가 나뉘어 경쟁할 때가 아니라 동북아의 경제수도를 형성할 때다. 이는 도민의 행복과 대한민국 발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획기적인 방안이다.

 

본인이 생각하는 현재 판세 및 전략은.

 

누가 자신의 삶에 도움이 되는지,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는지, 누가 경제에 도움이 되는지, 생산적 리더십을 가졌는지 판단하는 시기가 주어진다면 승리할 것이다.

 

선거는 구도와 정책, 인물 등 3요소가 좌우한다. 정책과 인물로 경쟁하고, 자유한국당이 변화하면 경쟁력이 높아질 것이다. 치열하게 경쟁하고 노력하면 도민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남은 기간 선거판을 흔들 수 있는 변수는 뭐라 생각하나.

 

북미정상회담은 선거에 큰 영향이 없겠지만, 영향을 미쳐서도 안 된다.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는 정치가 아닌 안보와 미래의 문제이다. 정치가 개입하면 안 된다.

 

 

 

최근 불거진 '드루킹 사건', '혜경궁 김씨 의혹', '은수미 의혹' 등 각종 의혹과 사건도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

 

특검이나 수사를 통해 하루빨리 진상을 밝히지 않으면 지방선거가 왜곡될 우려가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