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예산 16억 7천만 원 확보

청년내일로, 청년코워킹스페이스 사업 등 청년일자리사업 추진

김용현 | 입력 : 2018/07/04 [09:57]

의왕시(시장 김상돈)는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추진하는‘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공모에 선정돼 올해 국비 8억 4천여만 원을 포함한 총 16억 7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 청년 일자리 창출에 탄력을 받게 됐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지역실정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지방자치단체가 주도적으로 청년일자리 사업을 직접 설계·시행하고, 행안부가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의왕시는 이번에 ‘청년내일로’와 ‘청년코워킹스페이스’사업이 선정됐다.

'청년내일로’사업은 관내 중소기업(철도산업관련 분야),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사회적협동조합에서 청년 미취업자를 고용하면 일정기간 고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인건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총 2억 7천만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청년코워킹스페이스’사업은 젊고 혁신적인 청년 기업을 의왕시로 유치하여 건강한 기업가 정신을 가진 능력 있는 청년기업인을 육성하고,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을 통해 청년실업을 해소하기 위한 창업지원사업으로 총 14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시는 앞으로 관내 거주하는 만19세 이상~39세 이하 미취업 청년들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각 사업별 세부계획을 시 홈페이지에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김명재 기업일자리과장은“이번 국비지원을 토대로 지역 청년들을 위한 맞춤형 취·창업 일자리를 발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이번 사업을 체계적으로 신속하게 추진하여 지역 실정에 맞는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청년들에게 필요한 공간 및 통합 지원서비스를 제공하여 청년의 실절적인 요구에 맞는 청년정책을 실행하기 위해 청년센터(청년잡드림(Job-Dream센터) 조성사업을 추진중에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