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연현마을 일원 공영개발 추진

이지연기자 | 입력 : 2018/07/21 [09:53]

▲ 안양시청/사진제공=안양시     © 경기뉴스


안양시는 연현마을 일원을 공영개발해 아스콘 공장을 이전 또는 폐쇄한다
.

 

안양시는 제일산업개발()과 연현마을 주민 간 갈등을 최소화하고 상생 방안을 찾기 위해 기존 공장 이전 또는 폐쇄를 전제로 경기도와 협력해 공영개발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어른의 잘못으로 인해 어린 학생이 피해를 입은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연현마을 주민의 숙원사업이 근본적으로 해결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석수동 연현마을 소재 제일산업개발 등 3개 사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 및 악취, 비산먼지 등 주거환경 침해에 대한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으며, 최근 연현초등학교 학생들의 등교 거부 사태로까지 이어졌다.

 

해당 지역은 용도지역 및 용도구역 상 자연녹지지역 및 개발제한구역으로 공영개발을 위해서는 국토계획법과 개발제한구역법 등 관련 법령에 따라 GB 해제, 도시기본계획 및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 행정절차를 거쳐야 한다.

 

하지만 시민 건강과 직결돼 있는 문제인 만큼 경기도와 안양시는 협치를 통해 행정절차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