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인터넷전문은행 부작용 대책 '촉구'

손현화기자 | 입력 : 2018/07/29 [11:25]

▲ 김병욱의원     © 경기뉴스


김병욱 의원
(분당을.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5일 국회 정무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출범 1주년을 맞은 인터넷전문은행의 부작용을 해소하고 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병욱 의원은 이 날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학자시절 반대했던 은산분리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윤 원장은 현 시점에서 은산분리 완화를 통한 인터넷전문은행 활성화는 국가적 과제라고 인식하고 있다금감원은 정책목표를 위해 이로부터 파급돼 나올 수 있는 위험의 문제를 잘 감독하는 쪽으로 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책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사전 규제가 아닌 사후 부작용 예방 방안을 법규에 담아서 금융 공공성 강화라든지 재벌과 대기업의 사금고화 방지를 위한 특례법을 만드는 것으로 이해하면 되냐고 질문했다. 이에 윤 원장은 동의했다.

 

 

김 의원은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원장에게 인터넷전문은행 소유지분완화는 은산분리의 대원칙을 훼손하는 것이 아닌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우리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과점상태인 은행시장에 경쟁을 불어넣는 것이라며 우려하는 부분들에 대한 확실한 예방장치를 마련하고 순기능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