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철승 의원, "작년 추경 모태펀드 투자 집행률 18% 그쳐"

손현화기자 | 입력 : 2018/07/29 [12:22]

 

▲ 권철승 국회의원     © 경기뉴스

지난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결성된 모태펀드의 투자 집행률이 1년이 다 되도록 20%를 밑돌아 더 적극적인 재원 활용이 요구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권철승 의원이 29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년창업펀드 등 5개 모태펀드는 지난달 말 기준 19337억원의 투자 결성액 중 3490억원(18.0%)만 실제 투자한 상태다.

 

이 중 청년창업펀드의 경우 6108억원 중 982억원만 투자했다. 투자 집행률은 17.2%, 투자를 담당하는 펀드 운용사 21개 중 14개사의 집행률이 20%를 밑돌았고, 아예 0%인 곳도 한 군데 있었다.

 

4차 산업혁명 펀드는 9394억원 중 1779억원(18.2%), 재기지원 펀드는 3305억원 중 658억원(19.3%), 지방기업 펀드는 350억원 중 36억원(9.9%), 지식재산권 펀드는 180억원 중 35억원(19.5%)을 각각 투자하는 데 그쳤다.

 

정부는 지난해 이들 모태펀드에 추경예산 8천억원, 본예산 300억원, 회수재원 300억원을 투입, 19337억원 규모의 5개 분야 48개 펀드를 결성한 바 있다.

 

추경의 긴급성을 봤을 때 현재까지의 투자 실적이 너무 저조하다는 것이 권 의원의 주장이다.

 

펀드 투자 속도가 이처럼 느린 것은 운용사가 투자대상 기업을 직접 찾아야 하고, 운용사별로 보수적인 투자 관행을 갖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운용사들이 단기 수익률을 추구하다 보니 신생기업에 과감하게 투자하지 않고, 장기적인 투자에도 미온적이어서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긴급 수혈'로서의 애초 추경 취지가 무색해졌다는 지적이다.

 

권 의원은 "중기부는 투자 실적이 저조한 운용사를 정리해 재원이 적기에 적재적소에 투입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모태펀드는 수익성뿐 아니라 공공성도 함께 추구해야 한다""이를 위해 사회적기업투자펀드 등을 확대할 수도 있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