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경기도교육청 방문해 과천여고 정상화 대책 마련 건의

김정선 기자 | 입력 : 2018/08/01 [08:37]
    김종천 과천시장(오른쪽 첫 번째)이 31일 경기도교육청을 방문해 이재정 교육감(왼쪽 첫 번째)과 만나 과천여고 문제 관련 후속대책 마련을 건의했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난 7월 31일 경기도교육청에서 이재정 교육감과 만나 과천여고 정상화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지난 7월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과여자고등학교 저희 반 구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담임교사의 폭언과 욕설, 성희롱 등에 대한 피해를 호소하며 이를 해결해달라는 청원이 게시됐다.

이 청원은 7월 31일 현재 1만 3천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김 시장은 이 교육감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청원과 관련해 “우리 학생들이 계속해서 학업을 이어가는 곳인 만큼 학교에 대한 학부모의 불신을 해소하고, 신속하게 학교를 정상화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또한, 중장기적으로는 충분한 의견수렴을 통해 고교 배정 방식, 남녀공학으로 전환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과천시에서는 과천여고 문제와 관련해 해당 사안의 위중함을 인식하고, 김 시장이 직접 학부모, 학교장, 안양과천교육장 등 관계자와의 면담을 하고, 학부모의 요구사항을 파악해 학교장 및 안양과천교육장에게 전달했으며, 학교 및 교육지원청의 입장 및 조치계획을 파악했다.

이에 대해, 이 교육감은 “문제점이 드러난 만큼, 학교의 변화가 시급하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재단과 학교 선생님의 의지이다. 강력한 개선 의지를 갖고 학교가 변해야만 학부모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과천여고 교육역량 향상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하겠으며, 장학지도 등을 통해 학교정상화에 안양과천교육지원청과 함께 노력하겠다. 또한, 조속한 시일 내에 학교를 방문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과천시와 안양과천교육지원청은 오는 8월 7일 과천여고 문제와 관련해 공동TF팀을 구성한다. TF팀에는 과천시청 교육청소년과장, 안양과천교육지원청 관계자와 고금란 과천시의원, 장학사, 과천여고 학교운영위원장, 지역 중학교 2곳의 학부모 대표가 포함됐다. 특히, 과천시는 이번 TF팀을 구성하는 데 있어 학부모 면담을 통해 수렴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지역 내 중학교 학부모도 TF팀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