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복지콜센터, 개소 후 12,625건 상담 복지사각지대 해소 창구로 ‘자리매김’

이지연기자 | 입력 : 2018/08/02 [11:20]

▲     © 경기뉴스


안양시 복지콜센터가 지난해
9월 개소 이후 12,625건 상담, 삶 비관 자살 시도 시민을 구하는등 복지사각지대 해소 창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지난 해 9월 경기도 최초로 안양시 복지콜센터를 개소하고 운영 중이다.

현재 까지 총 상담은 12,625건으로 1일 평균 80건의 복지 상담을 하고 있다. 유형별로는 저소득, 노인아동여성, 주거복지 순으로 문의가 많았다. 상담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261가구를 발굴해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을 지원했다.

, 복지콜센터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시민 십시일반 희망격려금사업을 통해 제도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위기가정 39가구에게 의료비, 연체된 월세, 냉장고 등을 지원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했다.

복지콜센터를 이용한 한 시민은가족과 연락이 모두 끊겨 의지할 곳 없이 술로 살아왔는데 간암, 대장암 말기로 시한부 선고를 받고 나니 살고 싶은 마음이 들었을 때 복지콜센터를 통해 저렴하게 전세를 얻었고 보증금 지원까지 받았다. 우연히 알게된 복지콜센터에서 수개월에 걸쳐 가족처럼 따뜻하게 상담해주어 다시 살아갈 희망을 얻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최근에는 삶을 비관하여 약을 먹고 자살하려는 시민의 목숨을 구하기도 했다.“살기 힘들어 약봉지를 여러 개 챙겼으며, 이제 죽으려고 한다는 전화가 복지콜센터로 걸려왔고 응급상황이라 판단하고 즉시 동 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담당, 방문간호사가 즉시 현장을 방문했다.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대상자를 119 구급차로 응급실로 이송해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하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병원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우리 주변에 생활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법적, 제도적 지원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이 많다며, 복지콜센터를 중심으로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해 단 한 분의 소외되는 이웃이 없는 따뜻한 안양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양시 복지콜센터(031-8045-7979)는 평일 오전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고 있으며 안양시민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또한 카카오톡에서안양시복지콜센터를 검색 후 친구추가하면 상담은 물론 월 2회 새로운 복지정보를 받아 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