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백석열린문교회 사라질 위기

오정규 | 입력 : 2019/04/17 [10:01]

70년 동안 한들 마을을 지켜온 검단에서 가장 오래 된 백석열린문교회가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

▲     © 경기뉴스


백석열린문교회가 사라질 위기는 지난 2015년 서구 한들마을 도시개발LH 공영개발이 10년 만에 무산되면서 민영개발인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되면서 시작되었다.

 

백석열린문교회는 1949년 3월 10일 부평에 있는 미군부대 군목 목사가 어느 권사 집에서 첫 예배를 드리면서 시작되어 교회 건물은 6.25 전쟁 후 1954년 미군 병사들이 건축한 것으로 교회사적 의미와 선교사적인 의미가 있는 교회다,

 

검단기독교연합회 목사12명과 백석열린문교회 성도 50여명은 16일 한들마을 사업지구 앞에서 교회 존치를 위한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지금 교회가 있는 곳에서 성도들이 평화롭게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존치하든지, 그대로 교회를 옮겨 달라고 주장했다.

 

백석열린문교회 관계자는 “지역 개발로 인해 막대한 손실이 있고 교회의 뿌리가 흔들리고 있다,”며“또한 개발로 인해 교회 성도들이 떠나고 심지어 수십 년 신앙생활을 한 교회의 중직들도 교회를 떠나고 있는 실정이다”라며 시간이 갈수록 이런 상황은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공익을 위한 도시계획법의 독소조항(강제수용)에 의해 이 교회건물이 사라지게 됐다며 지금의 도시개발법의 이 독소조항이 폐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D.K 시행사는 악명 높은 회사로 토지 조성 원가 공개를 거부하며 마치 범죄 조직처럼 점 조직으로 직원들이 조합원들을 일대일로 상대하면서 이웃들이 얼마나 보상을 받았는지 묻지도 못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     © 경기뉴스


이날 집회관계자는 “마을 교회 바로 옆에 10년 전에 들어온 사찰은 크다는 이유로 존치하고, 백석교회는 작다는 이유로 이 땅에서 뽑아내려고 한다, 이것은 엄연한 종교차별이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에대해 한들사업조합 관계자는“환지방식으로 진행 중이며 이전비 관련은 법적 근거에 따라 진행하며 지구 내에 사찰 존치는 없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