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 평화부지사 “평화시대 동북아 농업경제협력 네트워크 구축, 경기도가 앞장설 것”

남권호기자 | 입력 : 2019/08/12 [09:05]

 

▲     © 경기뉴스


이화영 평화부지사가 지난
7일 러시아 연해주 우수리스크에서 열린 ‘2019 남북 및 동북아 농업협력 국제 컨퍼런스에서 평화시대를 맞아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시아를 아우르는 농업경제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부지사는 경기도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이끌 최적지라며 앞으로 남북 농업교류협력 분야에서 경기도의 위상에 맞는 사업과 정책들을 발굴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동북아 권역 내 지역 간 신뢰를 구축하고, 북한과 공동의 이익을 형성하고 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 경기뉴스


이번 컨퍼런스에는 이화영 평화부지사
, 이치범 동북아평화경제협회 이사장, 이우재 ()통일농수산 고문, 브론즈 러시아 연해주정부 농업국장 등 한국, 러시아, 중국, 일본 등 국내외 농촌·농업개발 전문가 40여명이 참석했다.

남북 교류협력을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중국과 러시아에서 북한과 농업 협력사업 추진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도 논의됐다.

동북아에서 이뤄지고 있는 지역 간 농업협력 현황과 발전방안을 토대로, 향후 남북교류가 활성화 될 경우 주변국들과 함께 경기도의 농업과 북한의 농업을 연계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중점적으로 의견을 주고받았다.

또한 한국의 전문가, 중국, 러시아, 일본 농업 및 경제 관련 지역 전문가 간 네트워크를 구성, 지속 가능한 협력 기반을 구축한 것 역시 이번 컨퍼런스의 중요한 성과다.

도는 성공적인 컨퍼런스의 결과가 실질적인 북한과의 농업협력사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러 네트워크의 활성화 및 북한의 네트워크 참여를 촉진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     © 경기뉴스


특히 평양 당곡리 농촌현대화
, 개풍 양묘장 조성, 평양 덕동리 양돈장 현대화, 황해북도 농자재 지원 등 그간 경기도가 추진해온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성과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북아 및 남북 간 농업협력을 선도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화영 평화부지사 등 도 대표단은 컨퍼런스 외에도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연해주 영농지원센터, 연해주 내 주요 농업시설 등을 방문, 현지 관계자들과 동북아 농업협력 네트워크 구성에 관한 실무 협의를 진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