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개탄은 팔지 않아요, 중구 희망판매소

생명지킴이 희망판매소 추가 발굴, 생명존중문화 조성 캠페인 실시 예정

이학실 기자 | 입력 : 2019/09/06 [16:36]
    중구

오는 10일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앞두고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중구가 희망판매소를 늘리는 등 자살방지 대책 마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 중구는 생활용도 외에 자신의 생명을 버리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번개탄의 구입을 좀 더 까다롭게 하고자 번개탄 판매 업소 실태조사 후 판매소를 일일이 방문해 취지를 설명하고 생명지킴이 희망판매소 27곳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희망판매소에서는 번개탄을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배치하고 번개탄 판매 시 손님들에게 구입목적을 물어본다. 그 용도가 생필품이 아닐 경우 자살이 의심되면 운영자는 상담기관을 안내하게 된다.

구는 희망판매소가 자살 사망률을 낮추는데 일조할 것으로 보고 이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운영희망자를 추가 모집한다.

이와 함께 이달 중 퇴계로 진양상가 일대에서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캠페인은 지역주민들에게 주변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있는지 돌아보고 나와 이웃의 생명이 소중함을 알리고자 가두행진으로 진행된다.

현재 구는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꾸준한 자살예방교육을 진행 중이며 우울·자살 선별검사로 발굴한 자살 고위험군에게 지속적인 상담 및 관리를 해 오고 있다. 또한 3,400여명의 자살예방지킴이를 양성했으며 이를 의료기관, 보건소, 복지관 등과 연계하여 촘촘한 복지그물망을 구축하고 있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생명을 사랑하고 존중하는 중구를 만들기 위해 지역주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