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인구정책위원회 개최

출산, 양육, 노후정책 논의

남권호기자 | 입력 : 2019/09/09 [06:39]

▲ 인구정책 위원회 회의 모습 (제공=화성시)     © 경기뉴스



경기 화성시는 급속한 저출산과 고령화에 따른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6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인구 기본현황보고, 3개 분야 37개 관련사업 추진현황 보고, 2020년 신규 사업안 검토를 비롯해 다각적인 인구정책에 대한 논의했다.

 

화성시 인구정책위원회는 결혼, 임신, 출산, 양육 등 관련 분야에 경험과 학식이 풍부한 전문가와 관계 공무원 및 화성시의원 등 17명으로 구성됐다.

 

인구정책 기본계획, 지원사업 등을 심의·자문한다.

 

위원장인 박덕순 부시장은 “합계출산율이 1명 이하로 떨어짐에 따라 이제는 저출산 고령화 대책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의 인구정책을 논의해야할 시점”이라며, “이번에 논의된 다양한 정책과 아이디어를 통해 화성시 특색에 맞는 인구정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예비․신혼부부 건강검진 ▲출산지원금 ▲모자건강관리 통합서비스 등 26개 출산장려사업과 ▲치매예방 관리사업 ▲장수․효도수당지급 ▲ 노인 불소 도포 스케일링 사업 등 9개 노후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