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택 부평구청장 ‘2019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기초자치 부문 수상

오정규 기자 | 입력 : 2019/09/09 [17:10]
    민선7기 1년차 공약사항 추진사항 보고회 개최


차준택 부평구청장이 한국자치발전연구원이 주관하고 한국지방자치학회가 후원하는 ‘2019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에서 기초부문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은 지방자치 실시 24주년을 맞아 지방자치의 발전을 위해 이바지한 공적이 있는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및 의원 등을 격려하고자 매년 수상자를 선정해 시상하는 상이다.

올해도 국정부문, 광역부문, 기초부문, 공직자부문, 사회단체부문으로 나눠 지난달 30일까지 지방자치발전에 공로가 있는 부문별 대상자 신청을 접수 받았다.


이달곤심사위원장을 포함해 총 4명의 심사위원이 엄정한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국정 부문 2명, 광역 부문 10명, 기초 부문 20명, 공무원 부문 2명, 사회단체 부문 2개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차준택 구청장은 민선7기를 시작하면서 민주적인 제도와 절차로 주민의 의견을 구정에 반영하고자 부평비전 2020위원회, 주민공약평가단 등과 같은 수요자 중심의 민·관 거버넌스를 구성·운영해 주민주도형 행정을 실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주민이 참여하는 원도심 도시재생사업, 경제인구의 핵심층인 신중년 및 청년들의 일자리를 지원하기 위한 지식산업센터 유치 등 경제발전을 위해 굵직한 기반 환경을 조성한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또, 모두가 행복한 ‘역사와 음악이 흐르는 문화도시 조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주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며 구정사업을 공유하기 위해 노력한 점도 인정받았다.

차준택 구청장은 “민선7기 1년 동안 부평구 발전을 위해 쉼 없이 달려왔는데 지방자치 24주년을 맞아 이렇게 의미 있고 뜻 깊은 상을 받게 되어 정말 감사하다”며 “앞으로 구민과 함께 미래가 있고 행복이 가득한 ‘더불어 사는 따뜻한 부평’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함은 물론 지방자치 발전을 위해서도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