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국가들과의 경제협력 강화 및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공동 대응 협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RCEP 및 아세안 경제장관회의 참석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성과사업 등 아세안과의 경제협력 논의

김용현 기자 | 입력 : 2019/09/11 [12:32]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지난 8일 ~ 10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개최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 장관회의 및 아세안 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하여, RCEP 진전 상황을 점검하고 연내타결 방안을 협의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RCEP 장관회의에서 참여국들은 역내 무역자유화 제고 및 경제 통합을 위해 금년에는 RCEP이 반드시 타결되어야 한다. 각국이 시급성과 책임성을 공유해 남은 기간 동안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기로 합의했다.
 
유 본부장은 "이번 회의에서 연내타결을 통해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규범에 기반한 무역투자 시스템이 조속히 구축되기를 기대한다." 며 "이를 통해 역내 자유무역주의 수호의지와 자의적·일방적 조치의 방지노력이 더욱 공고히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아세안은 중소기업의 역량을 제고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기술 분야 협력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아세안과의 대표적 기술협력사업인 ‘TASK 프로젝트’ 진행현황을 공유하며, 베트남 TASK 센터 개소를 환영했다. 
 
또한, 한-아세안 공동 R&D, 기술이전과 사업화를 총괄 지원하기 위한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설립과 공동으로 역내 표준을 연구하고, 표준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기 위한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 설립을 제안했다.

유 본부장은 "금년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소개하고 아세 국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했다.

주요 성과사업으로 한-아세안 FTA 이행을 비롯하여, 한-아세안 산업혁신기구 및 한-아세안 표준화 공동연구센터를 포함하기로 했다.

또, 특별정상회의 계기 한-아세안 비즈니스 엑스포 개최를 안내하며, CEO 서밋에 각국 정상의 참여와 무역·투자 전시상담회에 대한 기업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아세안+3 경제장관회의에서 아세안 및 한·중·일 13개국은 EABC의 정책제언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아세안+3 경제협력 워크프로그램 진행사항을 점검했다.

EAS 경제장관회의에서 아세안 및 한·중·일, 인도, 호주, 뉴질랜드, 미국, 러시아 18개국은 세계 경제동향 및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을 공유했다.

각국 경제장관은 자유롭고 공정하며, 비차별적이고 투명성·예측 가능성이 있는 무역·투자 환경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일본의 수출통제조치와 관련하여 RCEP, 아세안+3 등 다자회의 계기별로 참여국간 교역확대를 위해서는 자의적이고 일방적인 무역조치가 취해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며 "주요국과의 양자회의에서도 일측 조치의 부당성, 글로벌 공급망에 미칠 부정적 영향 등을 언급하며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