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호 마을배움터‘동북권역 마을배움터’21일 개관

21일 오후 1시, 청소년·청년·마을활동가가 기획한 ‘이야기가 있는 개관식’

이학실 기자 | 입력 : 2019/09/17 [16:31]
    동북권역 마을배움터 개관식 초대장


서울시의 1호 마을배움터인 “동북권역 마을배움터”가 오는 21일 토요일에 문을 연다. 서울시 마을공동체 조례에 근거하여 추진되는 마을배움터가 지난 6월 준공함에 따라 배움터 활동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개관식을 진행한다.

마을배움터는 서울시 마을공동체 조례에 따라 마을 내 청소년들의 건전한 성장과 마을활동 활성화가 목적이다. 이번에 개관하는 동북권역 마을배움터가 제1호로서 동북4구의 여러 마을학교의 권역별 거점 공간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동북권역 마을배움터 개관식에는 마을주민, 마을활동가 및 관심 있는 사람 누구나가 참석가능하다. 본 행사는 강북지역 청년단체의 축하공연과 마을배움터 다큐영상, 그리고 마을배움터의 지향점과 활동을 공유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또한, 공간에서 활동하는 청소년과 청년이 마을배움터 공간 곳곳에서 공연, 오픈마켓, 배움활동 등 공간별 공개행사를 직접 진행한다.

동북권역 마을배움터는 강북구 삼양로173길 31-6에 위치하고 있으며 운영시간은 화요일부터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오후 6시이다.

최순옥 서울시 지역공동체담당관은 “2016년에 마을배움터 사업을 시작했는데 3년이 지나서 드디어 개관하게 됐다. 오랜 기간 동안 묵묵히 현장에서 애써주신 주민께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마을공동체 활동을 하는 주 세대가 4~50대 여성임을 감안했을 때, 비교적 연령대가 낮은 청소년·청년의 마을 내 배움과 성장을 독려한다는 점에서 마을배움터의 특수성이 있다고 본다. 동북권역 마을배움터가 권역 내 동네배움터와도 잘 엮이도록 서울시에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