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제왕도의 경관’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백제왕도 핵심유적 국제학술대회 개최

오정규 기자 | 입력 : 2019/09/16 [10:29]
    안내 홍보물


문화재청은 ‘백제왕도 핵심유적 국제학술대회’를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개최한다.

백제왕도 핵심유적은 문헌 자료나 고고학적 정보가 부족하여 1,400여 년 백제왕도의 모습을 오늘날 그려 내기는 매우 어려운 실정이다.

백제왕도 핵심유적은 중국, 일본 등 주변국들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문화 발전의 전성기를 이룬 백제 후기를 대표하는 유산으로, 공주·부여·익산에 있는 26개 유적을 말한다. 이 중에서 공주 공산성 등 9개 유적으로 구성된 ‘백제역사유적지구’는 뛰어난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5년 7월 8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그동안 국내·외 각 기관과 학계의 조사·연구 성과를 통해 백제왕도 핵심유적에 대한 보존·관리정책을 올바르게 수립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백제왕도의 경관’이라는 주제 아래 총 2부로 구성했다. 1부 사례발표에서는 공주 공산성의 발굴조사 현황과 성과, 사비도성 발굴조사의 최신 성과, 익산왕궁리유적 발굴조사 30년의 성과 발표를 통해 백제왕도와 관련한 고고학 조사의 최근 성과를 알아볼 예정이다.

2부 주제발표에서는 웅진왕도 경관의 시론적 탐색, 건물지를 통해 본 사비왕도 경관, 고대 익산 지역의 왕도 경관 성립과 변천, 중국 남경 건강성과 석두성의 조사·연구 성과와 도성 경관, 일본 고대 ‘京’ 경관의 형성 등이 준비됐다. 웅진·사비·익산 왕도 경관은 물론, 해외 도성 경관의 논쟁이 되는 요소를 중심으로 심도있게 논의해 볼 계획이다.

발표가 끝나면 충남대학교 박순발 교수를 좌장으로 한국과 중국, 일본의 고고학 전문가가 참여하는 종합토론이 펼쳐져 이번 학술대회의 성과를 점검하고 앞으로의 연구 과제를 제시한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료집은 현장에서 받아 볼 수 있다.

참고로, 2017년 12월 5일 출범한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추진단’은 문화재청을 비롯하여 문화체육관광부, 충청남도, 전라북도, 공주시, 부여군, 익산시 등 7개 기관의 직원으로 구성됐다. 앞으로도 중앙과 지방 간 협력을 통해 백제왕도 핵심유적을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활용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