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 긴급 간부회의 개최

“시민불편 없도록 행정력 집중” 당부

박성현 기자 | 입력 : 2019/09/16 [10:44]
    긴급간부회의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한 부시장은 16일 오전 8시30분 시청 4층 대회의실에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시정현안 챙기기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 안성시장 권한대행 최문환 부시장은 “권한대행 체제기간 동안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안성시 각종 현안사업을 수시 점검하고, 부서장을 중심으로 부서별 핵심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해 시정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대응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의무와 공직기강 확립을 강조하며, 최 권한대행은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과 공직기강 확립은 반드시 지켜야할 의무이자 가치”라며 “위반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 하겠다”고 밝혔다.

안성시는 우석제 시장이 지난 10일 대법원 판결에서 당선무효형이 확정됨에 따라 부시장 최문환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했다.

현행 지방자치법은 자치단체장이 궐위시점부터 새로 선출된 자치단체장의 임기 개시일 전일까지 부단체장이 자치단체장의 권한을 대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