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기성동 시내버스 노선조정

27일부터 20, 22, 23, 24, 25, 26번 환원 및 연장운행

남권호 기자 | 입력 : 2019/09/26 [08:43]
    대전광역시


대전시는 서구 기성동 주민들의 시내버스 이용불편 해소를 위해 20번대 노선을 개편 전과 같이 서남부터미널에서 출발하는 노선으로 오는 27일부터 조정한다.

서구 기성동 버스노선은 지난 2017년 배차간격이 길고, 대전역이나 중앙로 등 원도심을 한 번에 갈 수 없다는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해 환승기반 노선체계로 개편했으나, 이후 지역주민들은 환승이 더 불편하다며 개편 전으로 노선환원을 꾸준히 요청했다.

이번 노선 조정은 대전시가 5개월 동안 기성동 주민, 행정복지센터, 버스업계 등과 가진 설명회, 간담회, 주민의견수렴, 현장점검을 통해 최종 마련했다.

기성동 버스노선 중 22, 23, 24, 25, 26번 노선은 개편 전과 같이 서남부터미널부터 각 마을별로 운행하며, 200번 노선은 20번으로 번호를 변경하고 대전역을 출발해 흑석네거리를 거쳐 장태산 휴양림까지 연장 운행된다.

개별노선의 배차간격 및 시간표는 차내 안내문, 시 홈페이지, 120콜센터, 버스조합 홈페이지, 기성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전시는 자운동 기점지 노선인 604, 606, 911번도 9월말 기점지 임대기한 종료 및 자운대 지역 내 대체부지 사용불가로 인해 불가피하게 27일부터 조정된다고 밝혔다.

604, 606번은 반대방향 동신고 기점지로 연장하고, 911번은 911, 912번 노선으로 분리운행하며, 기존 이용시민들의 불편최소화를 위해 가급적 동일 정류소에서 환승할 수 있도록 조정된다.

노선조정 과정에서 배차간격이 일부 증가해 기존 이용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이용 전 버스도착예정정보 및 운행시간표를 확인해야 한다.

대전시는 시내버스 노선운영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올해 추진 중인 공영차고지 조성사업 타당성조사 용역을 통해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문용훈 교통건설국장은 “1일 평균 41만여 명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주요 대중교통 수단인 시내버스를 개별 시민들의 모든 요청사항을 반영해 운영하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불편함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교통카드 자료를 바탕으로 면밀히 분석해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