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군부대과 함께 취약계층 긴급 주거환경 정비

당장 잠잘 곳도 없었던 비닐하우스 거주자 시름 덜어

양성목 기자 | 입력 : 2019/10/24 [11:50]

▲ 고양시 원신동, 군부대과 함께 취약계층 긴급 주거환경 정비     © 경기뉴스


고양시 덕양구 원신동에서 태풍 피해 농가를 돕기 위해 군장병들이 나섰다. 23일 열힌 이번 정비 사업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비닐하우스 농가를 위해 원신동 인근 제30사단 제115대대가 대민활동에 나선 것이다.

태풍은 팔순 독거노인의 유일한 생활터전이었던 비닐하우스를 무너뜨렸다. 비닐하우스를 재건하고 생활 폐기물을 처리하는 데 군 장병 10명과 공무원 3명, 1톤 화물 차량 2대가 동원됐다. 트럭이 수차례에 걸쳐 폐기물적환장에 옮긴 생활 폐기물은 10여 톤에 이르렀다.

비닐하우스의 거주자였던 노인은 당장 잠잘 공간도 마땅치 않았으나 장병들의 도움으로 시름을 덜게 됐다.

현장을 지휘한 박도규 상사는 “흙먼지와 악취가 진동하는 열악한 작업 환경이었지만 고통 받고 있는 지역주민의 아픔을 덜어드리게 되어 매우 보람 있는 하루였다. 앞으로도 대민지원 등 지역의 궂은일에 솔선수범하는 군인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