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행정구역 개편 추진

행정동 1곳 신설 등

오정규기자 | 입력 : 2017/05/09 [02:57]

경기 군포시가 행정동 1개 동 신설과 관할 경계조정 등 대대적인 행정구역 개편을 추진 중이다.


시는 시(市) 승격 이후 28년간 유지해오던 행정구역을 시민 생활편의를 향상하기 위해 인구 과밀지역은 분동하고, 동과 생활권 불일치 지역의 경계를 조정하는 등의 방안을 구상해 11일과 18일 해당 지역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시가 구상한 행정구역 개편안은 경계조정(군포1·2동) 권역, 동 신설(부곡·송정지구) 권역, 동 명칭변경(대야동) 권역, 불부합 조정(금정동) 권역 등이다.


이에 따라 11일과 18일 주민설명회는 오전과 오후 2차례씩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11일 오전 10시에는 경계조정(군포초교~한세대 일원 행정동 관할 변경) 권역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군포2동 주민센터 1층 회의실에서 설명회가 열린다.


같은 날 오후 2시에는 군포산업진흥원 현장사무소 2층에서 동 신설 권역인 부곡·송정지구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명회가 이어진다.


18일 오전 10시에는 대야도서관 2층 시청각실에서 대야동 명칭변경 및 부분 경계조정 방안을 지역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오후 3시에는 산본경로당 1층에서 불부합조정(금정역 상업지역 및 한림휴먼타워 공업지역 부분 조정) 권역 개편에 대한 설명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행정구역 개편안 설명회에서 주요 내용을 설명하고, 해당 지역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최종 개편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가 발전하면서 행정구역 조정에 대한 필요가 점점 커져 이번에 대대적인 행정구역 개편을 추진하게 됐다":며 "5월 말까지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한 최종 개편안을 마련하고, 하반기부터 행정구역을 조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군포시는 1989년 시 승격 당시 6개 동으로 출발해 산본신도심 조성과 함께 1992년 재궁동, 1993년 오금동과 수리동이 신설됐었고, 1994년에는 궁내동과 화성군에서 편입된 대야동이 신설됐었다.


이후 1995년 광정동이 분동되면서 12개 행정동이 됐으나, 1998년 소규모 동 통·폐합 권고로 당시 인구 1만명 미만인 당정동을 군포1동에 편입해 현재까지 11개 행정동을 운영 중이다.


하지만 도시가 발전하면서 행정동이 각 지역 주민들의 생활터전과 일치하지 않는 등 구역 조정에 대한 필요가 커져 기존의 법정동을 기준으로 설정된 동간 경계를 도로와 건축물 등 생활권 중심으로 재조정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시는 인구 6만명에 가까운 군포2동의 행정수요를 분산하기 위해 1개 행정동을 신설하는 내용의 개편안도 마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