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역세권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자 현대산업개발과 한양컨소시엄이 맡기로

경기뉴스 | 입력 : 2017/05/30 [10:56]
현대산업개발과 한양 컨소시엄이 안양역세권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의 시공권을 획득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29일 현대산업개발과 한양이 구성한 프리미엄 컨소시엄이 지난 27일 열린 시공사선정 총회 결과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경쟁사를 제치고 시공사로 선정됐다. 총 공사비는 1557억원으로, 현대산업개발과 한양의 지분은 각각 60%, 40%다. 안양역세권지구는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841-5번지 일대에 지하 3~지상 34층 8개동 총 888세대를 건설하는 공사로, 일반분양은 558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공급시기는 2020년 6월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