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통일동산 일대 관광특구 추진

서병규기자 | 입력 : 2017/06/01 [07:26]

▲     © 경기뉴스

파주시가 통일동산 일대 450만㎡ 규모를 관광특구로 추진한다.

관광특구로 지정되면 외국인관광객 편의증진을 위한 지원 등이 가능해지고, 문화, 체육, 수박, 상가시설 유치시 관광진흥개발기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31일 파주시에 따르면 탄현면 통일동산 일대를 관광특구로 지정하기 위해 6월 중순께 특구 지정 결정권자인 경기도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특구 지정이 추진되는 곳은 탄현면 성동리와 맛고을을 포함한 법흥리 통일동산 일원으로 규모는 450만㎡이다. 오는 7월 특구지정이 목표다.

앞서 파주시는 2015년 1월 통일동산 관광특구 지정을 위한 타당성 용역을 추진해 6월 완료하고 7월 주민설명회를 했다.

타당성 용역 결과 파주시 관광특구는 관광진흥법에 따른 특구지정 요건을 모두 충족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기준 통일동산 관광특구내 총 방문객은 105만3천499명이며 이 중 내국인은 87만9천여명, 외국인은 17만4천여명으로 관광특구 지정 기준을 돌파했다.

지난해 3월에는 관광특구 지정용역을 시작해 7월 내·외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과 맛고을 입구에 각각 안내소를 설치하는 등 준비과정을 거쳤다.

파주시가 6월 중순 경기도에 특구지정을 신청하면 경기도지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를 진행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 이내 의견을 제시하게 된다.

관광특구 지정이 완료되면 외국인관광객 편의증진 등 관광특구 진흥을 위한 지원이 가능해지고 관광특구내 문화, 체육, 숙박, 상가시설로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필요한 시설에 대한 관광진흥개발기금의 대여 또는 보조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시 관계자는 “통일시대를 이끌어가는 평화·예술 통일동산 관광특구를 비전으로 평화의 상징적 통일문화 교육체험 중심지를 마련하고 역사적 문화·예술 활성화 방안, 지역 이미지 브랜드 강화 등에 나설 것”이라며 “용역을 통해 얻은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7월 관광특구 지정을 받기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관광특구는 지난 1994년 경주, 유성, 제주, 설악, 해운대 등 5곳이 지정된 이후 지난 해 기준 13개 시·도 31곳의 관광특구가 지정됐다.

서울특별시가 6곳으로 가장 많고 경기도 4곳, 충북과 경북이 3곳, 부산, 강원, 충남, 전북, 전남, 경남 등이 각각 2곳씩이다.

경기도내 관광특구는 동두천, 평택, 고양, 수원 등 4곳으로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5번째 관광특구가 될 전망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