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경쟁막는 홍보공영제 누구를 위한 것 인가?

오정규기자 | 입력 : 2017/06/03 [15:23]

▲     © 경기뉴스

시공사간의 과열된 홍보를 막고자 선의의 취지로 도입한 홍보공영제가 실시한지 10여년이 지난 지금 득인가 실인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홍보공영제를 통해 재건축 조합이 막강한 권한을 가진 절대 권력자가 되어 이로인해 특정 시공사와 조합이 결탁할 경우 엄청난 힘을 나타낼 것이다.

중립성을 지켜야할 홍보가 한쪽으로 치우쳐질 경우 조합원은 왜곡된 정보를 통해 시공사를 선정하게 되고 이 모든 결과의 책임은 조합원이 지게 된다.


입찰에 참여 한 D건설사가 이런 홍보공영제가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나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실제로 인천 부평구 삼산동의 재건축 현장의 경우 입찰에 4개회사가 참여했다. 2개 회사의 경우 특별한 홍보 활동이 없다. 하지만 남은 두 회사는 수주를 위해 치열하게 경쟁을 하고 있다.


특히 조합은 건설사들이 입찰 참여 후 2주가 지난 시점까지도 유래 없이 각 사별 비교표 등 조건을 공개 하지 않고있다.


조합은 법적으로 공개할 최종 시일까지 공개를 지연시켰으며, 이 또한 2주간의 시간이 있었음에도 각 시공사에 비교표 확인 작업조차 거치지 않았다.

또한 총회대행업체 선정 관련해서도 특정 시공사와 업무를 같이 많이 한 업체를 선정하는 것은 홍보공영제를 악용 했다는 지적이다.


현재 약 340여명의 조합원이 있는 재건축 단지에 20여명이 넘는 용역직원들이 아파트 동 출입구 등을 삼엄하게 경비하며 각사의 홍보를 막고 있다.


홍보공영제의 취지대로라면 불법홍보를 저지하는 것이 맞지만 만약 조합원들의 눈과 귀를 막고 이에 따라 특정 시공사를 밀어 주기 위함이라면 D건설사의 이런 외침 또한 일간 일리가 있다는 것.


현재 조합내부로는 홍보가 불가능하여 D건설사는 단지 외각에서 공정한 홍보를 외치고 있다. 홍보 공영제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한편 이 현장은 인천 부평구 후정동로 5(삼산동) 일대 1만6830㎡를 대상으로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