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태안군과 보령 시 그리고. 충청남도에 제언한다.

류수남大記者 | 입력 : 2019/07/05 [07:35]

▲ 류수남大記者     ©경기뉴스

 

태안군과 보령시를 잇는 해상교가 10년 공사 끝에 올해 말에 준공을 한

 

다. 그동안 태안군과 보령 시는 손만 뻗어도 닿을 듯한 지척(咫尺)의 거리였지만 차량으로 1시간30을 달려야 왕래가 됐던 지역이었다.

 

그러나 임시통행이 허용되는 9월부터는 10분으로 단축된단다. 보행자와 자전거도로가 겸한 약1.8Km의 3차선 다리는 태안군과 보령 시에서는 물론 전국의 명물다리가 될 전

 

망이다. 그리고 경기도와 충남도 간을 잇는 서해대교를 제외한 충남의 단일지역을 잇는 다리로서는 제일 긴 다리(橋)다. 그러나 교명(橋名)을 놓고는 태안군이 반발하고 있다.

 

교명명명(橋名命名)에 반발하는 태안군민들은 충청남도의 지명위원회가 결정한 원산~안면대교라는 다리이름은 수용 할 수 없다고 한다. 태안군은 10년 전 설계당시부터 탑

 

의 허리인 주탑(主塔)은 태안군과 보령시간의 화합을 위해 양 지자체의 상징나무인 소나무 형상으로 건설됐기에 솔빛 이라는 이름으로 사용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여의치 않을 경우 태안.보령 양 지자체장들이 모여 법이 보장하는 공간 법에 따라 충분한 토론을 거쳐 결정하자는 것이 태안군의 주장이다. 그래서 지명위원회가 법적절차를 무시하고 결정된 다리이름은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행정은 원칙이 생명이다. 특히 민원의 소지가 있는 행정은 원칙과 객관성을 숙고(熟考)해야 한다. 지명위원회는 태안군의 주장에 해명하고 잘못이 있으면 원점에서 다시 시작해야한다. 이것만이 지역갈등의 해소와 주민화합의 지름길이다.

 

오직했으면 충청남도가 제3의 명칭인 천수만 대교를 권했을까하는 이유를 지명위원회는 알아야한다. 지금도 늦지 않다. 그리고 충청남도는 법과 원칙의 주춧돌위에 다리이름을 올려야한다. 그리고 화(㕦)난 태안군민의 마음을 알아야한다. 행정은 정치가 아니다.

 

그래서 힘의 논리나 시간을 끄는 정치논리는 안 된다. 태안군과 보령시 그리고 충청남도는 머리를 맞대고 솔로몬의 지혜를 찾아라.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 그래서 태안군과 보령시 그리고 충청남도에 제언한다.

 

연말에 개통되는 해상교는 군(郡)비나 시(市)비로 건설되는 다리가 아니다. 여기서 군비나 시비는 혈세가 아니라는 뜻이 아니다. 군민과 시민이 포함된 5천만 국민모두의 혈세인 국비로 건설된다는 뜻이다.

 

그러니 욕심을 버리고 국민전체를 아우르는 다리이름을 찾아라. 도(道)가 제안한 천수만이 일제(日帝)에서 자유롭지 못하다면 5천만 국민모두가 원하고 바라는 안보대교(安保大橋)나 밤하늘의 어둠을 밝히는 은하대교(銀河大橋)같은 제3의 이름을 고민해보라.

 

특히 국가의 안위를 보장하는 안보대교는 태안의 안(安)자와 보령의 보(保)자가 합성된 이름으로 두 지역의 상징성은 물론 대한민국 국민누구도 안보를 반대하거나 싫어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리고 은하(銀河)대교는 수천억 개의 별들로 구성돼 어둠에서 시달리는 우리사회의 곳곳을 밝히는 별(星)이다. 그래서 마땅한 이름이 없다면 이런 이름도 고려해보라. 겸청측명(兼聽則明=많은 말을 들으면 현명해..)이라했으니 여러 사람의 말을 들어보라. 연말개통의 해상교가 태안과 보령지역에 국한하기보다는 나라 전체를 놓고

 

보라. 특히 도와 보령시는 태안과 보령의 화합을 위해 도(道)가 제안한 천수만 대교를 수용한 가세로 군수에 감사해야한다. 그리고 관계자들은 건성으로 세월만 보내지 말고 긴 안목을 갖고 성의껏 임하라. 무슨 말인지 알았으면 한다. 침묵을 지키는 많은 이들이 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