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곶-판교 복선전철 의왕 청계역사 위치 놓고 주민 반발

경기뉴스 | 입력 : 2017/08/09 [09:50]
'월곶~판교 복선전철'노선 중 청계역 위치를 놓고 주민 반발이 거세다.
8일 국토부는 청계동 주민센터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청계역사 부지를 서판교역 쪽으로 212m 이동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2천500억여원의 투입되는 사업비를 1천200억여원으로 줄일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월곶∼판교 복선전철은 시흥 월곶역에서 광명역·안양역·청계역 등 6개 구간을 거쳐 성남 판교역까지 40.13㎞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만 2조4천16억여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청계역사는 국토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당시 의왕시 청계동주민센터와 청계파출소 사이 청계교 하부로 알려졌다.
청계마을 입주자대표와 인근 상인들은 즉각 반발했다. 주민들의 동선 등 편의사항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탁상행정의 표본이라는 것. 특히 지난 2015년 기존예정부지에 역사를 설치하는 것으로 가정하고 진행한 타당성재조사 결과에서도 비용편익(B/C) 분석이 0.98로 높았던 것으로, 국토부의 경제성 향상 주장이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들은 '월곶 판교전철 청계역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지하철역 위치는 최소 30년, 길게는 100년을 바라보고 건설해야 하는데 국토부가 유동인구도 적고 발전 가능성이 없는 곳으로 부지를 변경했다"며 "공사비가 많이 들어 장소를 옮겼다는 주장은 가당치도 않다"고 말했다.
내손동 재개발을 추진하는 주민들은 내손동 지역으로 더 옮겨져야 한다며 대응에 나서고 있다.
주민들은 의왕시에도 불만을 토로했다. 국토부의 역사 변경 추진을 알고 묵과하고 있었다는 것. 의왕시 관계자는 "광역철도는 주관부서가 국토부라서 시에서는 지금까지 정거장 부지 변경에 대해서 알지 못했다"며 "국토부에서 자료를 요청해오면 제출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청계역 위치를 면밀히 재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 dks 2017/08/22 [17:05] 수정 | 삭제
  • 내손동 주민도 이용할수 있고 포일센트럴도 생기고 숲속 마을도 이용 가능하고
    나중이지만 서울구치소 이전하고 벤처단지 조성되면 완전 중심지 되는데.....
    왜 구석에다 만들려고 하는지.... 이해가 안가네요...
월곶판교복선전철청계역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