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의회, 맹꽁이 보호를 위한 토론회

남길우기자 | 입력 : 2020/01/10 [05:17]
 

▲ 사업완료 후     ©

▲ 군포시의회 맹꽁이 보호를 위한 토론회     ©

 

경기도 군포시의회(의장 이견행)는 지난 8일 의회 2층 문화강좌실에서 맹꽁이(법적보호종)의 체계적 보호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이번 토론회에는 시의원, 김정우 국회의원, 시민단체 및 관계 공무원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토론회는 이견행 의장의 인사말, 좌장 성복임 의원의 진행 아래 발제와 토론등 순으로 진행됐다.

 

먼저 임봉구 센터장(서울대 환경생태계획연구센터)이 군포 맹꽁이의 보호 및 현명한 관리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또, 주요 보호종의 국내외 관리 사례를 들며 지역사회 주도의 관리 운영법 등을 소개했다.

 

첫 번째 토론자로 나선 허기용 사무처장(푸른광명21)은 광명 안터생태공원 조성 사례를 분석하며 법적보호종 보호 방안을 제시했다.

 

두 번째 토론자인 안명균 정책위원장(안양군포의왕 환경운동연합)은 3개시 습지 현황을 설명, 이에 걸맞은 3개시 연대 정책을 제안했다.

 

세 번째 토론자 이금순 대표(자연과함께하는사람들)는 군포에서 수년간 모니터링 해 온 맹꽁이 서식 현황을 설명하며 보호책 마련을 강조했다.

 

시민단체의 한 참석자는 “맹꽁이는 생태환경의 지표가 되는 중요한 종이라 미래 세대가 생태학적으로 단절되지 않도록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의견을 제시해 참석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 군포시의회 맹꽁이 보호를 위한 토론회     ©

 

시 관계 공무원은 “맹꽁이뿐만 아니라 습지보호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자리였으며 향후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군포를 만들기 위해 지역사회 차원에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성복임 의원은 “맹꽁이 보호 조례 제정을 위한 향후 절차를 시민과 협치하는 방향으로 이끌어 가겠다.”며 “오늘 맹꽁이 관련 부서가 모두 모여 토론한 것처럼 포괄적인 네트워크를 마련해 꾸준히 의견을 공유하는 것이 좋겠다.”고 밝혔다.

 

또, “맹꽁이 등 보호종 관리 환경전문가를 육성하고 보호종들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제도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