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천사 서종화 안양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폐지 줍는 동네 어르신 위해 백만원 선뜻.

2002년부터 1억원 넘는 돈 기부하며 인정 있는 안양3동에 기여

남길우 기자 | 입력 : 2020/01/22 [14:54]
    기부천사 서종화 안양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 폐지 줍는 동네 어르신 위해 백만원 선뜻.


안양시 안양3동에 아주 특별난 기부천사가 있다.

바로 서종화 안양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이다.

서 위원장은 설을 앞둔 지난 21일 폐지 줍는 노인들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백만원을 이창섭 안양3동 동장을 찾아 전달했다.

겨울한파 속 폐지와 박스를 주우며 힘겹게 생계를 이어가는 노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함이다.

대한잉크페인트 경기영업소장인 서 위원장은 지난 2015년부터 폐지 줍는 노인들을 위해 설과 추석에 즈음해 매년 2백만원을 후원해오고 있는 중이다.

서 위원장의 기부 선행은 이것이 다가 아니다.

지난 2002년도부터 기부를 시작해 20년 가까운 세월 동안 1억원 넘게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늘 그랬듯 소외되고 나약한 이웃들이 대상이다.

저소득 모부자 가정과 수급자, 폐지수거 노인을 상대로 백미, 라면, 티슈 등의 생필품을 지원하고 명절 차례 상 비용을 후원해오고 있다.

해마다 독거노인 나들이 행사에도 적지 않은 금액을 선뜻 내놓아 지난해까지 지역노인 2백여명이 나들이 구경을 선물로 받았다.

2015년부터는 저소득 다문화 가정의 고국방문 비용으로 두 차례에 걸쳐 5백만원을 지원했다.

서 위원장은 사랑의 집수리 후원회장으로도 있으면서 주택이 노후한 25가구에 대해 출입문, 방충망, 형광등 등을 수리 및 교체해주는 사업에도 정성을 쏟고 있다.

2014년 7월에는 화재로 피해를 입은 호계동 한 가정을 찾아 도배장판 교체비용으로 2백만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밖에 매년다 동에서 벌어지는 해맞이, 윷놀이대회, 김장, 농촌지역간 자매결연 등 크고 작은 행사에 빠짐없이 참석해 후원을 아끼지 않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