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평촌 터미널부지 공공개발해야"

"특혜 행정, 결코 용납 못해"

남기만기자 | 입력 : 2020/02/17 [16:23]

전임 시장에게 책임을 떠넘기기 위한 잘못된 주장... "지역 주민들의 분노와 비판은 더욱 거세질 것"

 

▲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안양 귀인동 공동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국회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경기 안양시 귀인동 시외버스터미널 부지를 공공개발하라"고 촉구했다.     ©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안양 귀인동 공동비상대책위원회는 17일 국회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안양시 평촌 시외버스터미널 부지를 공공개발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주민 희생으로 민간 건설사의 개발이익을 챙겨주는 특혜행정은 용납할 수 없다"며 "안양시는 업자가 낸 주민제안서를 즉각 반려하고 지역주민과 안양시 및 정치권이 모두 참여하는 공개토론을 갖자"고 제안했다.

 

최근 안양시 귀인동 시외버스터미널 부지를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추혜선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대호 시장과 안양시는 불투명한 행정으로 혼란과 불안을 키우고 있다." 며 "안양시는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배포해 '이 부지는 터미널부지로서의 용도가 폐지된 상태'라고 밝혔다. 하지만 안양시의 주장과는 달리 지금도 '평촌신도시 지구단위계획'에는 평촌동 934번지가 '자동차 정류장' 획지로 표기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안양시는 민선6기였던 전임 시장 당시 LH에서 지구단위변경을 문의해, 안양시는 합리적 토지이용 계획에 따라 용도 폐지가 가능하다고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또한 근거가 불분명하다."고 질타했다.

 

추 의원은 "제가 LH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해보니, LH는 2015년 2월 지구단위계획 및 도시계획시설 결정사항의 변경 또는 변경 예정인 사항이 있는지를 안양시에 문의했다." 며 "이에 대해 안양시가 회신한 공문에는 '귀사의 변경제안 등이 없어 현재 변경 계획이 없고 귀 공사에서 제안을 할 경우 적극 검토하겠음'이라고 적혀있다."고 했다.

 

그래서 "LH 측에 문의해보니 안양시의 주장처럼 '합리적 토지이용 계획에 따라 용도폐지가 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은 바가 없다는 답을 들었다." 며 "만약 안양시와 최대호 시장이 전임 시장에게 책임을 떠넘기기 위해 잘못된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라면, 지역 주민들의 분노와 비판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특히 "지역 주민들은 조망권과 일조권 침해, 교통난 가중 등 지역 주민들의 희생을 바탕으로 민간 건설사만 막대한 수익을 남기게 되는 초고층 오피스텔 건립에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며 "터미널부지 개발에 대한 주민들의 요구는 지역 주민들 모두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방향으로 공공개발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대호 시장은 당분간 행정절차를 보류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또한 미봉책일 뿐"이라며 "잠시 보류했다가 잠잠해지면 다시 추진될 것이라는 주민들의 불안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 "민간 건설사에 천문학적인 개발 이익을 안겨주는 특혜 행정, 결코 용납할 수 없다." 며 "잠정 보류가 아니라 전면 중단해야 한다."고 강력 주장했다.

 

추 의원은 "저는 지역 주민들과 함께 상의해 터미널부지 공공개발을 위한 새로운 주민제안서를 안양시에 제출 하겠다." 며 "지역 주민들이 골고루 혜택을 볼 수 있는 시설, 안양의 성장동력을 만들 혁신의 거점으로 시외버스터미널 부지를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개발을 추진할 것을 강력하게 제안한다."고 선언했다.

 

또한 "평촌 시외버스터미널 부지는 다른 도시의 개발 대상 부지와는 성격이 다르다. 평촌신도시에는 주민 편의시설이나 산업기반을 만들려고 해도 가용 토지가 없어서 못 하고 있다." 며 "안양교도소 이전이 지역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이유도, 시외버스터미널 부지 활용에 주민들이 기대를 건 이유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특히 추 의원은 "시민들의 불안과 분노가 계속되는 이상 최대호 시장이 제시한 안양시의 비전, 스마트행복도시는 결코 만들어질 수 없다." 며 "저와 정의당은 시민들의 상상력과 심장이 뛰는 도시로 우리 안양시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안양 귀인동 공동비상대책위원회' 측에서는 "안양시는 업자가 낸 주민제안서를 즉각 반려하고 본래의 공공용지 사용 목적에 맞게 주변의 농수산물 시장과 연계한 스포츠, 문화, 여가 시설 등 주민을 위한 공공시설을 개발해야 할 것"이라고 강력 주장했다.

 

또 "우리 귀인동 공동 비상대책 위원회는 이 문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최대호 안양시장, 해조건설, LH, 공동 비대위, 각 당의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의논하는 청문회나 공청회, 또는 공개 토론회를 가질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 pkjb 20/02/20 [10:40] 수정 | 삭제
  • 추의원처럼 주민의 의견을 대표해주는 것이 의원이지 안양시 시의원들은 도대체 뭐 하는지 모르겠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