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중학 교과서 독도침탈과 역사왜곡 규탄 성명서]

남기만기자 | 입력 : 2020/03/26 [10:11]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는 일본의 중학 교과서를 통한 역사왜곡과 독도 영토주권 침해 시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

 

독도는 우리 대한민국의 영토이다.

 

수많은 역사적 증거가 독도가 우리 한민족의 고유한 영토임을 명백하게 보여주고 있다. 또한 독도는 1905년 욱일기를 앞세운 일본 제국주의의 수탈의 상징이자 1945년 8월 15일에 다시 되찾은 대한민국 자주성의 표상으로 다시는 빼앗겨서는 안 될 한반도의 시작과 끝이다.

 

이러한 독도에 대하여 일본 아베 정부는 끊임없이 침략의 야욕을 드러내며 아직도 독도에 1945년 8월 15일이 오지 않은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

 

지난 24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등 독도를 침탈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주장을 담은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였다. 검정을 통과한 교과서는 2021년부터 4년 동안 사용하게 된다.

 

2005년 후소샤 교과서 사태 이후로 교육을 통한 역사왜곡과 도발이 정례화·제도화되고 있다. 이러한 교육을 받고 자라나는 일본의 청소년들이 어떠한 모습으로 성장할지는 불 보듯 뻔한 일이다.

 

일본이 전범국가라는 어두운 역사를 교육하는 방식은 독일의 교육과 크게 대조된다. 독일은 나치에 의한 유대인 학살 등 되풀이되어선 안 될 역사적 과오에 대해 부정하지 않고 가르치면서 책임지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이렇듯 과거를 비판적으로 바라보며 반성하는 능력은 지성을 가진 존재라면 당연히 갖추어야 할 덕목이다. 일본은 자신의 부끄러운 역사를 외면하지 말고 자기반성과 참회를 통하여 동북아 평화를 향해나가야 할 것이다.

 

우리 경기도의회는 2018년 12월, 민의의 전당인 이곳 경기도의회 앞에 우리의 역사를 잊지 않고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하였다. 평화의 소녀상은 단순한 추모나 슬픔, 일제 만행에 대한 분노만을 의미하는데 그치지 않으며, 이 땅에 평화와 인권이 도래하기를 희구하는 모두의 의지를 담고 있다.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위기의식을 가지고 힘을 모으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의 이득을 위해 이토록 교묘하게 처신하는 행태에 환멸을 느낀다. 특히 도쿄 올림픽 등 세계 평화에 이바지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올림픽을 준비하고 있는 일본이 세계인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이러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아베와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 행위에 대해 준엄히 규탄한다. 왜곡되어 만들어진 역사는 미래에 어떠한 지향도 줄 수 없다. 그릇된 역사관을 미래세대에 심으려는 행위는 결국 일본 스스로 고립되는 길로 이어짐을 깨달아야 한다.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는 역사 왜곡과 독도 영토주권 침범에 사과하고 교과서를 수정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

 

대한민국 국민을 넘어 세계가 일본의 잘못된 행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경고한다.

 

2020. 3. 25.

 

경기도의회 독도사랑국토사랑회 의원 일동

 

고찬석·김경호·김미숙·김봉균·김영해·김용성김우석·김은주·김중식·김현삼·민경선

박관열·박근철·배수문·성준모·안혜영염종현·유근식·유영호·이원웅·이종인·이진

이필근·임채철·장태환·최경자·최승원 의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