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시장, 항체면역진단 키트 생산업체 방문 격려

용인시 기흥구 소재 플렉센스 찾아 “세계적 경쟁력 갖도록 전폭 지원” 강조 -

하연호기자 | 입력 : 2020/05/07 [02:06]

 

백군기 용인시장은 6일 항체면역진단 키트를 개발‧생산해 세계적 주목을 받고 있는 기흥구 중동의 바이오벤처기업 플렉센스를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백 시장은 김기범 플렉센스 대표의 안내로 생산 ‧ 연구시설을 둘러보며 항체면역진단 키트를 만드는 공정을 참관한 뒤 키트 생산과 관련해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김기범 대표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15분 안에 코로나19를 진단하고 완치 유무까지 판정할 수 있는 진단 키트를 만들어 미국 캘리포니아주, 뉴저지주 등 해외에서까지 사전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고 했다.

 

백군기 시장은 “한국은 코로나19를 잘 통제하고 있지만 진단검사가 시급한 국가엔 획기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며 “관내 기업이 세계적 경쟁력을 갖도록 총력을 다해 행정적 뒷받침을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진단 키트에 대한 사용 승인과 수출 허가가 무사히 통과돼 앞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설립된 이 업체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산하 국책연구기관인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과 이 키트를 공동 개발해 현재 미국 내 긴급사용승인(EUA)를 앞두고 있다.

 

승인이 되면 뉴욕주, 일리노이주 등 미국 의료 현장으로 키트를 공급한다.

 

이 진단 키트는 코로나19 유발 항원을 활용한 면역 반응을 통해 항체가 형성됐는지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