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지사, 광역버스 이용객들의 새로운 쉼터 ‘경기버스라운지’ 현장방문

남기만기자 | 입력 : 2020/10/07 [06:16]

▲ 이재명지사, 광역버스 이용객들의 새로운 쉼터 ‘경기버스라운지’ 현장방문     ©

 

이재명 지사가 6일 퇴근시간 무렵, 광역버스 이용객들을 위한 새로운 휴식공간인 ‘경기버스라운지’를 찾아 관리 근무자를 격려하고 시설 곳곳을 점검하는 현장행정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지사는 폰 충전 케이블 설치 등 이용편의를 증진할 수 있는 방안을 발굴해 시행할 수 있도록 주문했다.

 

또 민선7기 경기도가 추진하는 승차벨 서비스, 좌석예약제 등이 잘 시행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또 보다 많은 버스 탑승객들이 이곳에서 휴식을 취하고 사람을 만나는 장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에 적극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 이재명지사, 광역버스 이용객들의 새로운 쉼터 ‘경기버스라운지’ 현장방문     ©

 

지난 5일부터 운영을 시작한 ‘경기버스라운지’는 광역버스 승객을 위한 편안하고 쾌적한 공간을 조성,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올해 처음 도입한 신개념 대중교통 서비스다.

 

평소 광역버스 탑승인원이 많은 서울 사당역 4번출구 앞 금강빌딩 3·4층 총 176.76㎡(3층 88.38㎡, 4층 88.38㎡) 면적을 임차해 조성됐다.

 

버스도착 현황과 날씨, 미세먼지 수치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버스도착 정보 모니터’를 설치하고, 테이블과 총 48석(3층 22석, 4층 26석)의 좌석을 뒀다.

 

더위나 추위, 강우·강설, 미세먼지 등을 피하기 위한 냉·난방시설과공기청정시설을 설치하고, 수유실, 와이파이, USB충전포트, 정수기 등 각종 편의시설도 갖췄다.

 

3층과 4층 출입구에는 ‘자동인식 발열체크기’를 설치해 코로나19 등 감염병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 이재명지사, 광역버스 이용객들의 새로운 쉼터 ‘경기버스라운지’ 현장방문     ©

 

경기도와 서울을 오가는 버스 이용객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도는 향후 탑승객들이 라운지에서 편히 쉬다가 예약한 버스가 도착하면 바로 탑승할 수 있는 ‘버스탑승 예약시스템’을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