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오이도박물관, 첫 도록 발간 시흥 오이도 유적과 전시 유물 소개

김용현 | 입력 : 2020/10/14 [08:04]

시흥오이도박물관이 개관 후 첫 번째 도록을 발간했다. 

 

이번 도록은 박물관 개관 1주년을 기념해 서해안 최대 규모의 패총인 시흥 오이도 유적(사적 제441호)과 박물관의 전시 유물을 소개하는 내용을 담았다. 특히,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시흥의 출토 유물을 한데 모아 수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경기뉴스

1부에서는 6,000년을 거슬러 올라가 오이도에 남겨진 신석기시대 사람들의 삶의 흔적을 찾아보고, 2부에서는 구석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시흥에서 출토된 다양한 유물들을 통해 시흥의 옛 모습을 상상해볼 수 있다. 

 

도록에는 450여점의 유물 사진뿐만 아니라 당시의 생활모습과 도구 사용법을 재현한 삽화를 함께 실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으며, 관련 연구자들의 논고를 통해 학술적 가치를 높였다. 

 

도록은 전국의 국․공립․대학 박물관 등 600여개 유관기관에 배포되며, 시흥오이도박물관을 찾은 방문객은 안내데스크 등에서 열람할 수 있다. 향후 박물관에서는 해당 도록을 지역 홍보자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