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청년일자리사업 지역경제 발전과 창업생태계 조성의 씨앗이 되다

김용현 | 입력 : 2021/01/11 [08:46]

2020년 시흥시는 청년들의 다양한 취업·창업 지원을 위해 2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600여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청년들의 일자리 선택 폭을 넓히고, 지속가능한 지역 청년일자리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힘쓰고 있는 시흥시 청년 일자리 정책을 들여다봤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으로 청년 지역정착 마중물

  © 경기뉴스


시흥시는 시흥청년들이 지역의 일원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역별 맞춤형 일자리를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지역인재가 지역과 함께 성장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의 주인공이 되는, 지역기업과 청년이 함께 윈윈하는 지역맞춤형 사업이다. 

 

지난 2018년 7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시흥시는 총 17억6,5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정착 지원형인 ‘시흥스마트 청년 Job-Go’와 창업투자 생태계조성사업인 ‘청년CEO육성프로젝트’ 민간취업연계형 ‘청년 취업디딤돌’ 등 3가지 유형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흥 스마트 청년 Job-Go'는 만 39세 이하 청년을 채용한 관내 중소기업에 인건비를 지원해 청년의 고용 확대와 지역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으로, 2018년부터 2020년 12월까지 50개 기업, 106여명을 지원했다. 

 

또한 청년들이 지역의 일원이 되어 정착할 수 있도록 임금지원 외에도 사업기간 2년 근속 후 지역 내 기업에서 정규직으로 근무하는 청년에게는 1,000만원의 인센티브를 1년에 걸쳐 지원하고 있다. 

 

'청년 CEO육성 프로젝트'는 만 39세 이하의 청년 초기창업자 및 예비창업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창업으로 연결할 수 있도록 1인당 최대 150만 원의 창업 종자돈을 지원하며, 창업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컨설팅까지 꾸준한 관리로 창업성공의 동반자가 되고 있다. 2018년 이후 총38명의 청년 창업가를 지원했다. 

 

'청년 취업디딤돌'은 지역의 사회적 경제조직 및 비영리단체에 청년들의 취업을 알선해 지역사회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청년 일자리로 마련하고, 청년에게는 전공과 적성을 고려한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현장에서 직접 쌓은 경험을 통한 직무역량 강화로 향후 구직활동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2018년 7월부터 총 108명의 청년과 기업이 참여했으며, 사업 종료 후에도 총 16명의 청년이 고용승계 돼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임금지원과 청년 창업자들에 대한 창업지원금 지원 외에도 참여청년 대상 ‘찾아가는 맞춤 멘토링’을 통해 사회초년생의 직장 적응을 돕고, 슬기로운 직장생활에 필요한 자기계발과 능력함양까지 다양한 부분의 컨설팅을 통해 청년의 개인역량 강화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해 5월 행정안전부에서 진행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우수사례 공모전에서도 '시흥 스마트 청년 Job-Go'에 참여한 청년이 청년영상부문 최우수상을, '청년 취업디딤돌'참여자가 참여수기 부문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다. 

 

수상자는 “오랜 실업기간의 단비가 되어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에서 일 경험과 자신감을 얻을 수 있어 감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코로나19, 일자리ㆍ임대료 지원 등으로 직접 효과 

 

지난해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타격을 입은 청년 창업가들과 청년 실업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시흥 청년 CEO육성 프로젝트’와 ‘코로나19 위기 극복 청년 아르바이트사업’을 추진했다. 

 

코로나19 대응 시흥 청년 CEO육성 프로젝트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에 타격을 입어 사업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자들에게 최대 150만원의 임대료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39명이 지원을 받았다. 

 

또, 청년 아르바이트 사업으로 30명의 미취업․실업 청년들이 시흥시청의 각 부서, 동 주민센터, 유관기관 등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한시적인 일자리를 지원해 청년들의 경제활동을 지원했다. 

 

‘대학생 아르바이트 사업’ 직무체험과 학비마련을 동시에

 

대학생 아르바이트 사업은 대학생들이 시흥시청의 각 부서, 동 주민센터, 유관기관 등에 배치되어 직무체험의 기회를 가지며, 학비마련에도 도움을 받는 1석 2조의 사업이다. 

 

단순한 행정보조업무에서 벗어나 ▲정책 등 홍보자료를 만들고 SNS를 통해 홍보하는 시정홍보사업 ▲시민들의 인식을 설문조사하고 정책 등을 연구하는 조사연구사업 ▲시청, 사회적기업, 유관기관 등에 배치되어 현장 근무를 체험해보는 직무체험사업에 참여하며 직무적인 역량을 강화할 기회를 가진다. 

 

2019년도부터는 방학기간 뿐 아니라 학기 중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대해 대학생들의 다양한 행정경험과 경제적 지원으로 예비 취업준비생들에게 소중한 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했다.  

 

2020년에는 452명의 대학생들이 170여개의 사업에 참여해 시정을 이해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청년청소년과에서 진행한 청년정책 발굴사업에서는 대학생들이 직접 청년정책을 제안하고 발굴하는 사업을 통해 3건의 주민참여예산 제안 및 청년정책 정보책자 ‘어쩌다 어른’을 제작하는 등 대학생들의 다양한 시정 참여 기회를 제공했다. 

 

2021년, ‘위드 코로나’ 시대에 발맞춘 청년 일자리 지원

 

시는 2021년도에도 총 17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청년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위드코로나 시대, 코로나 19로 가중된 청년취업난을 해소하고 전통 산업 관련 기업들이 언택트 시대에 걸맞은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시흥디지털 청년 Job-Go’사업을 신규로 추진할 계획이다. 

 

디지털 비대면 기술과 결합할 수 있는 직무 경험을 통해 청년들이 변화하는 고용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비단 일경험 뿐만 아니라 교육 훈련의 기회도 제공해 개인역량 성장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1월부터 시흥시 관내의 디지털 ․ 비대면 업무를 수행하는 기업이나 기관을 대상으로 모집해 20명의 청년이 일자리를 갖고 일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대학생 아르바이트사업은 동․하계, 상․하반기 4회 추진할 예정이며, 다양한 시정체험이 가능하도록 일자리를 발굴해 청년들의 일 경험 스펙트럼을 넓히고 직무역량 강화에 힘쓸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청년일자리 사업을 통해 지역청년의 대도시 이주로 인한 지역 기업의 구인난을 해소하고 청년들이 지역에서 일자리를 찾고 또 오래 머물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겠다”며 “경력이 없어 취업이 어려운 사회 초년생들에게는 직무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등 젊고 활기찬 시흥, 기업하기 좋은 시흥을 위한 탄탄한 기반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