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청사, 국내 최고 친환경·에너지절약형 건축물 인증

박성현기자 | 입력 : 2018/02/09 [05:45]

오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인 경기도 신청사가 최근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제로에너지건축물 3등급 예비인증을 받았다.

제로에너지건축물은 단열성능과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활용도가 높아 건물 에너지 소요량을 최소화한 건축물에 부여하는 인증제도다. 에너지 자립률에 따라 1등급부터 5등급까지 부여하는데 1등급이 최고 등급이다.

국내 건축물 중 제로에너지건축물 3등급 예비인증을 받은 것은 경기도 신청사가 처음으로 국내에서는 세종시 선거관리위원회 청사가 4등급(예비인증)을 받은 바 있다. 국내 대부분 건축물이 등급 외 건물로 제로에너지건축물 인증을 받는 것 자체가 어려운 일로 알려져 있다.

경기도 신청사는 창면적비 최적화, 유리 차폐성능 개선, 공조면적 최적화 등을 통해 에너지소비량을 최소화하고 태양광 설비 등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극대화하도록 설계됐다.

김철중 경기도 건설본부장은 경기도 신청사가 22층에 달하는 초고층 건물인데도 제로에너지 3등급 예비인증을 받은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면서 예비인증에 만족하지 않고 건축물의 에너지효율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첨단기술을 접목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와 경기도시공사가 추진 중인 경기도 신청사 건립공사는 수원시 광교신도시 29,184부지에 연면적 99,127(지하주차장 51,666별도) 규모로 건립된다. 본청 22층과 의회 12층으로 구성되며 작년 7월 기공식을 시작으로 현재 기초터파기 공사 중이다.

경기도 신청사는 올해 1월 건축물 에너지효율등급 최고등급인 1+++ 예비인증도 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