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시인, "광교산 문화향수의 집 떠나겠다"

박성현기자 | 입력 : 2018/02/18 [08:53]

고은 시인이 광교산 문화향수의 집을 떠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은 시인은 18일 고은재단 관계자를 통해 올해 안에 계획해뒀던 장소로 이주하겠다고 수원시에 공식적으로 뜻을 전했다. 시인은 2013년부터 수원시 문화향수의 집’(장안구 상광교동)에 거주하며 창작 활동을 해왔다.

 

고은재단 측은 시인이 지난해 5, 광교산 주민들의 반발(퇴거 요구)을 겪으면서 수원시가 제공한 창작공간에 거주하는 것을 부담스러워했고, 이주를 준비해 왔다면서 “‘자연인으로 살 수 있는 곳에 새로운 거처를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인이 더 이상 수원시에 누가 되길 원치 않는다는 뜻도 전해왔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고은 시인의 뜻을 받아들일 예정이다. 올해 고은 시인 등단 60주년을 기념해 추진할 예정이었던 문학 행사는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