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분권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현장간담회 개최

충북·세종지역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다

남권호 기자 | 입력 : 2018/11/09 [08:30]
    충청북도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와 행정안전부, 충청북도와 세종특별자치시가 공동으로 9일 오후 2시, 충북도청 대회의실에서 자치분권 시행계획 수립을 위한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현장간담회는 지난 9월 11일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세부 시행계획을 마련하기 위해 충청북도와 세종시의 의견을 듣고자 마련됐다.

자치분권위원회 김중석 자치제도 분권위원장의 주재로 진행된 간담회는 자치분권위원회 위원, 행정안전부 관계자, 충청북도 지방분권협의회 위원, 시·도의회 의원을 비롯한 충북·세종시 관계공무원 등 150여명이 참석하여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했다.

한창섭 충청북도 행정부지사는 “정부의 자치분권 종합계획 및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추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자치분권 종합계획이 제대로 실현 될 수 있도록 후속대책과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해 중앙과 지방이 더욱 협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치분권 종합계획은 6대 전략 33개 과제로 구성되어 있다. 이를 구체적으로 실천하기 위해 중앙부처에서 기관별 세부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자치분권위원회가 심의·확정한다. 확정된 시행계획은 매년 이행상황 점검 및 평가를 실시하여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다음해 시행계획에 반영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