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군, 국토교통부 주관 사업 조속 추진 건의

김종환 기자 | 입력 : 2019/01/11 [16:10]
    양평군은 관내 추진중에 있는 국토부 주관 SOC 도로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하여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및 국토교통부를 직접 찾아가 관계자를 만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양평군은 관내 추진중에 있는 국토부 주관 SOC 도로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하여 지난 10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및 국토교통부를 직접 찾아가 관계자를 만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이번 방문은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도로계획과를 방문하여 설계 추진중에 있는 양근대교 확장사업 설계용역의 조기준공, 금년도 설계예산 반영된 강하-강상간 및 광주-양평간 국지도88호선 사업의 조속한 설계착수, 제4차 국지도5개년계획에 미반영된 와부-설악간 국지도86호선 사업의 조속한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피력하기 위해 이루어 졌다.

이에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도로계획과장은 “양근대교 확장사업 설계용역의 경우 금년 2,3월중 주민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주민설명회를 계획하고 있으며, 조속한 공사 착공을 위하여 예정보다 앞당겨 설계용역을 준공 및 강하-강상간의 경우 상반기 중 설계 착수하여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광주-양평간 국지도 88호선 사업은 현재 설계업체 선정을 위한 PQ절차가 완료되어 설계 착수가 되었으며, 관련 지자체와 협의하여 설계용역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와부-설악간 국지도 86호선 사업은 현재 제5차 국지도건설 5개년계획 반영을 위한 사전 절차로 사전기획조사용역이 진행중에 있으며, 금년 8월 용역결과가 나오는 대로 제5차 국지도 건설 5개년계획 반영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평군 건설과장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 이어 세종시에 있는 국토교통부 도로정책과를 방문해 서울-양평간 고속도로에 대하여 금년 상반기 예비타당성조사 추진 등 조속한 행정절차 이행을 건의 하였으며, 도로정책과 담당서기관은 국토교통부에서도 서울-양평간 고속도로 사업의 조속 추진에 공감하고 있으며, 금년 1분기 중 기획재정부로 예비타당성조사용역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금년도는 국책 도로사업 추진에 가시적인 성과가 이루어지는 해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며, “상기 국토부 SOC 도로사업은 양평군 지역경제 발전의 기틀이 되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로 뛰며 사업의 조속한 추진에 매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