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발족

김용현 기자 | 입력 : 2019/02/13 [15:40]
새만금개발청은 13일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을 지역주민과 협의하기 위해 ‘공공기관의 갈등예방과 해결에 관한 규정’을 근거로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중앙행정기관의 장은 공공정책으로 인해 발생한 갈등해결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갈등조정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할 수 있다.

이번 민관협의회는 작년 10월 30일 새만금을 ‘세계 최고의 재생에너지 클러스터’로 조성하겠다는 비전 선포식 개최 이후 4차례 진행한 주민설명회에서 지역의 의견을 수렴할 창구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지역 시민사회단체 및 지역의원 등과 협의해 구성하게 됐다.

민관협의회는 시군대표, 시민환경어민단체, 전문가, 정부 및 공기업 관계자 등 총 18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었으며, 이날 개최된 첫 회의에서 안충환 새만금개발청 차장과 오창환 전북대 교수를 공동위원장으로 선출했다.

또한, 협의회 조직기능운영 등에 대한‘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운영 규정’을 확정하고, 매월 회의 개최를 원칙으로 하고 필요한 경우 수시 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위원들은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 민관협의회 운영 규정’을 비롯해 재생에너지사업 추진 기본계획, 지역상생의 기본방향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향후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새만금개발청 안충환 차장은 “민관협의회와 머리를 맞대고 다각적인 지역상생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재생에너지사업이 새만금 내부개발을 촉진하고, 관련기업과 연구기관 유치를 통해 새만금을 재생에너지산업의 메카로 성장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민간위원장인 전북대학교 오창환 교수는 “쉽지 않은 과정이겠지만, 환경보전, 지역경제 활성화, 그리고,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최대한 충족시킬 수 있는 지역상생 방안을 마련하는 데 민관협의회가 기여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