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23일부터 3일간 ‘교복은행’행사...1점당 5천원 이하로 판매

오정규 기자 | 입력 : 2019/02/13 [15:11]
    2018년 교복은행 행사 개최 모습

인천 남동구는 입학철을 맞이해 이달 23일부터 25일까지 3일 동안 남동구 평생학습관 4층 강당에서 ‘2019년 교복은행 행사’를 연다.

2019학년도부터는 중·고교 신입생들에게 무상교복을 지급하지만, 재학생 또는 여벌의 교복이 필요한 학생들이 많아 가계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교복행사는 간석여중 등 21개의 중학교와 동인천고 등 13개의 고등학교가 참여한다. 구는 이번 행사를 위해 지난 12월부터 행사에 판매될 교복을 수거하고 있다.

교복은 지역 내 중·고교 졸업생과 학부모들의 자발적인 기부 참여로 수집되고 있다. 행사 기간 중에는 교복 1점당 5천원 이하의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교복은행 행사 후 남은 잔여교복은 해당학교에 전달해 재학생 및 신입생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구는 행사 판매수익금을 중·고등학교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학교발전기금으로 기탁할 예정이다.

구 평생교육과 관계자는 “교복은행 행사에 많은 학생과 학부모가 참여해 근검절약의 의미를 되새기는 합리적인 소비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