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역 주민이 주도하는 예술광장으로 변한다

한승훈 기자 | 입력 : 2017/04/06 [20:06]

의왕역사가 주민들이 주도하고 주민들이 참여하는 도심 속의 예술광장으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의왕시와 의왕역, 의왕시 통합도시재생지원센터는 6일 오전 의왕시청 소회의실에서 ‘의왕역 공유공간 주민활용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의왕역 광장과 대합실 등을 인근 주민들이 문화와 소통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의왕시 부곡 지역은 주민 문화공간 및 도시공원 시설이 부족해 마을 주민들이 함께 모여 어울릴 공간이 마땅치 않았다.

이번 협약은 의왕시와 의왕역, 의왕시 통합도시재생지원센터가 서로 힘을 합쳐 의왕역을 소통과 문화교류의 장소로 활용하도록 돕고, 지역주민들은 직접 참여하며 소중한 공간을 가꾸어 나가도록 서로 약속한 것이다.

김성제 의왕시장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의왕역의 공유공간(광장, 대합실 등)이 시민들을 위한 벼룩시장, 작품전시회, 작은 문화공연 등의 장소로 활용돼 그동안 별도의 공간이 없었던 의왕 부곡지역 주민들이 소통과 문화에 대한 갈증을 해소할 기회가 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왕통합도시재생지원센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