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 자전거’ 사업자 유치

박유순 기자 | 입력 : 2017/04/12 [07:56]

수원시가 전국 최초로 ‘스테이션(대여소) 없는 무인대여 자전거’ 도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민간사업자를 유치한다고 11일 밝혔다.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 자전거 시스템’은 GPS, 자동잠금해제,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 IoT(사물 인터넷) 기술을 결합한 자전거 대여·반납 체계로 GPS가 장착된 자전거는 언제 어디서든 대여·반납할 수 있어 자전거 거치대, 키오스크(무인 정보안내시스템)가 필요 없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주변에 있는 자전거를 검색하고, 자전거를 찾으면 자전거에 부착된 바코드를 스캔, 무선통신으로 잠금을 해제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을 마치면 시내 주요 지점에 있는 자전거 주차공간(노면에 표시)에 세워두면 된다.
무인대여 자전거 사업 의향이 있는 사업자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수원시는 3천 대 이상 운영을 권장한다. 민간사업자는 시설 투자를 해 대여 사업을 직접 운영해야 한다. 수원시 재정지원은 없고, 운영수익금은 전액 사업자 몫이다.
수원시는 시 전역에 자전거 주정차 구획을 만들어 사업을 지원하고, 사업자는 자전거 주차장 사용요금을 수원시에 내야 한다. 무인대여 자전거 사업 참여를 원하는 사업자는 자전거 도입 시기, 운영 대수, 이용 요금, 운영 관리 조직·방안 등이 포함된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제출기한은 따로 없다.
스테이션 없는 무인대여 자전거 시스템을 도입하면 3천 대 기준으로 초기시설 구축비 57억 원, 연간 운영비 17억 원 등 예산 74억 원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치 공고문은 수원시 홈페이지 게시판에서 ‘자전거’를 검색하면 볼 수 있다.
김철우 수원시 도로교통관리사업소장은 “자전거 이용이 늘어나면 도시 교통난이 해소되고, 저탄소 녹색 성장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국내 무인대여 자전거 사업을 선도할 민간사업자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무인대여자전거사업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