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게이트키퍼 봉사단, 김치 나누며 ‘온정’ 전해

오정규기자 | 입력 : 2017/05/28 [04:46]

▲     © 경기뉴스


자살 예방을 위한 안양시의 게이트키퍼(생명사랑지킴이) 봉사단 '비상'이 소외된 이웃을 위해 김치나누며 온정을 전하고 있다.


지난 24일 비상 들은 직접 담근 김치 100박스를 정신보건센터 회원 가정에 전달했다.


이날 봉사에 참여한 한 회원은 "단순히 김치를 전달하는 것에만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 주위에 이렇게 소중하고 좋은 사람들이 있으니 힘내시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게이트키퍼 봉사단 '비상'은 지난 2015년 발대식을 하고 현재 40여 명이 지속적인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단원들이 번개탄 판매 개선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자살 예방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다.


한편, 2016년 안양시의 자살사망률은 인구 10만 명당 22.2명으로 경기도 31개 시·군 중 7번째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