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슈&현장수도권 뉴스정치/의회
경제/사회
문화/예술교육/의료기업오피니언
로그인 l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사건 / 사고   기획 취재   데스크 / 기자수첩   생활플러스   명예의 전당   연예플러스  
편집  2017.10.23 [12:01]
경제/사회 > 경제 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저소득층 빈곤탈출 확률 갈수록 힘들어
 
김정선기자
 
저소득 가구의 경우 소득이 나아질 확률보다 나빠질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경제적 취약층이 빈곤을 벗어날 수 있는 확률이 점점 낮아지고 있는 가운데 빈곤의 고착화는 주로 일자리, 교육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돼 이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윤성주 한국조세재정연구원 연구위원은 7일 '소득계층 이동 및 빈곤에 대한 동태적 고찰' 보고서에서 2007∼2015년 소득계층별 가구의 계층 이동률을 분석했다.

분석 자료는 제주도와 도서 지역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 거주하는 가구·가구원을 대상으로 한 재정패널조사를 이용했다.

보고서는 가구원 수를 고려한 가구 경상소득을 산출한 뒤 이를 기준으로 가구를 가장 소득이 적은 1분위부터 가장 많은 10분위까지로 구분했다.

이어 이들 가구를 대상으로 2007∼2015년 분위별 소득계층 가구가 다른 소득계층으로 상향·하향 이동하거나 그대로 머무를 확률을 도출했다.

분석 결과 2007∼2015년 평균적으로 1년 뒤 소득 분위의 이동이 없을 확률은 40.4%였다. 상향과 하향이동 확률은 30.1%, 29.5%로 나타났다.

▲ 소득이동성 방향 추이[자료제공 = 조세재정연구원]     © 경기뉴스

전체 가구의 30% 정도만 소득계층이 상승하고 나머지 70%는 변함이 없거나 오히려 더 빈곤한 계층으로 추락했다.

2분위 가구가 1년 뒤 2분위로 제자리걸음 할 확률은 40.5%였다. 1분위로 떨어질 확률은 22.7%로 3분위로 올라설 확률(19.31%)보다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3분위 역시 2분위로 떨어질 가능성(19.07%)이 4분위로 올라설 가능성(18.96%)보다 컸다.

분석 기간을 2007∼2009년, 2010∼2012년, 2013∼2015년으로 나눠 소득계층 이동 확률을 분석한 결과 1년 뒤 동일한 소득 분위에 머물 확률은 37.6%→41.8%→42.5%로 증가했다.

특히 1분위의 경우 53.0%→59.9%→61.8%로 빈곤 고착 확률이 높아졌다.

소득 분위 상향 이동 확률은 32.1%→30.1%→28.4%로 낮아졌고, 하향이동 확률은 30.2%에서 28.1%로 낮아졌다가 다시 29.2%로 상승했다.

전반적으로 소득계층의 상향 이동 가능성보다 유지·하향 가능성이 더 커지고 있다는 뜻이다.

소득 1∼3분위를 '빈곤'으로 정의했을 때 2007∼2015년 1년 뒤 평균 빈곤진입률은 7.1%, 빈곤유지율은 86.1%, 빈곤탈출률은 6.8%였다.

시기별로 보면 1년 뒤 빈곤탈출률은 2007∼2008년 7.7%, 2014∼2015년 5.9%로 감소했으며, 빈곤유지율은 84.1%에서 87.7%로 상승했다.

가구주의 교육 수준이 높고 남성일수록, 취업 중인 가구원 수가 많을수록 빈곤이 지속될 가능성은 작은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빈곤 지속성은 일자리가 중요한 결정요인으로 이를 위한 정부의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라며 "연령·가구주 성별 등에 근거한 정부의 차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7/10/07 [07:01]  최종편집: ⓒ gg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정관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경기뉴스 발행인 남기만 청소년보호책임자 남권호 경기뉴스 (경기 다 01201) 모바일 경기뉴스/경기뉴스 신문(경기 아 00263)
▣ 본사: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예술공원로 103번길 61 등록일 2009.12.29
▣ 대표전화: 031-381-2341/편집국 070-7777-6270-3 ▣ 팩스: 031-385-0636 ▣ 이메일: ggnews1004@naver.com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