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이슈&현장수도권 뉴스
정치/의회
경제/사회문화/예술교육/의료기업오피니언
로그인 l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사건 / 사고   기획 취재   데스크 / 기자수첩   생활플러스   명예의 전당   연예플러스  
편집  2017.10.23 [13:01]
정치/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형 뽑기방’ 업소는 2천개 기계는 2만개 성업 중
8개월 만에 두 배로 늘어 … ‘집게 힘 조작’
 
최만석기자
 

▲ 김병욱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 분당을)     ©경기뉴스
김병욱 의원
큰돈 안들이고 즐길 수 있는 건전한 놀이 공간 되도록 관리해야


최근 들어 부쩍 늘어난 인형 뽑기방, 전국에 흩어져있는 업소와 기계수가 얼마나 될까? 이용자들은 주로 누구이며, 대표적으로 불편한 사항은 무엇일까?

 

인형 뽑기방, 1년 만에 2.32.4배로 급증

 

국회 교육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병욱 의원(성남시 분당을)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 <시도별 인형 뽑기방운영 현황>에 따르면 올해 8월말 기준으로 전국의 인형 뽑기방 업소는 1975, 뽑기 기계는 2226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에 약 4분의 1(업소 509, 기계 5551)가 몰려있고 서울(업소 296, 기계 2888), 인천(업소 149, 기계 1743), 경북(업소 138, 기계 1412), 전북(기계 126, 기계 1175) 순으로 많았다.

인형 뽑기방은 2015년까지는 게임제공업소가 아닌 일반영업소에서 기계 12대를 소규모로 설치하여 영업하는 싱글로케이션형태로 운영되는 게 대부분이었다. 비공식 조사이지만 2015년 게임몰관리위원회가 파악하고 있던 2015년 업소 수는 21, 기계는 37개에 불과하였다. 그러다가 작년부터 빠르게 증가하였다. 게임물관리위원회가 현황과 실태를 공식 조사하기 시작한 2016년 말(업소 863, 기계 8507)과 비교하면 8개월 만에 2.32.4배로 늘어난 수치이다.

인형 뽑기방의 사전적 의미는 돈을 넣고 조이스틱이나 버튼을 이용해 네모난 기계 안에 있는 인형을 집게로 집어 올려 뽑도록 하는 게임업종이다. 현행법상으로는 게임산업진흥에관한법률에 따른 청소년게임제공업소나 관광진흥법에 따른 유원시설업으로 인허가를 받아 영업할 수 있으며, 내년부터는 게임법으로 단일화될 예정이다. 업소 대부분은 게임법에 따라 인허가를 받고 있지만 게임제공업소의 등록형태에서 뽑기방이 따로 구분돼있지 않다. 그런 탓에 게임물위원회의 업소 및 기계 수 집계도 등록된 상호 명에서 뽑기방으로 추정되는 것을 모은 것이고, 인허가를 받지 않은 곳까지 감안하면 실제 업소 수와 기계 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보인다.

 

30대 이하, 친구나 연인과 함께, 주 또는 월1회 이용 많아

 

게임몰관리위가 김병욱 의원실에 제출한 <‘인형뽑기방관리 및 안전망 구축을 위한 현장실태조사 결과 보고(2017.3.2.)>에 따르면 뽑기방 이용자는 1030대가 76%를 차지하고 있다. 왜 뽑기방을 이용하는가하는 질문에는 경품획득(68%)이나 호기심(12%)이라고 답변한 사람이 많았다. 1(49%) 또는 주1(24%) 빈도로, 여가선용(68%)이나 스트레스 해소(22%)를 위해, 친구나 연인과 함께(68%) 또는 혼자(17%) 이용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한 번 이용할 때 5천원(49%) 또는 1만원(39%) 정도 지출하였다.

응답자의 70%는 응답자의 절반 정도는 집게 힘이 부족하다거나 집게가 흔들려서 경품이 떨어진다’ ‘경품이 안 뽑힌다’ ‘조작이 많이 돈이 많이 들어간다는 내용으로 집게의 힘을 조절하여 확률을 조작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였다.

 

집게 힘 조작한 것 같다불만도 올해 들어 법령 위반 165


이용자들의 의구심은 실제 게임물위원회가 제출한 국감자료 <‘인형 뽑기방법령 위반 현황>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말까지 법령위반은 141개 업소, 165건으로 등록증 미부착 85, 안내문 미부착 39, 등급분류 위반 및 미필 19, 시설기준 위반 1, 기타 21건이다. 시도별로는 대구(45), 대전(35), 광주(32), 세종(12), 충남(10) 순이다.

등록증이나 안내문 미부착이 비교적 경미한 행위라면 나머지는 상대적으로 무거운 죄에 해당된다. 등급분류를 받을 당시 인형 등 경품을 집어 올리는 기계의 힘을 개조하거나 변조하여 확률을 조작하는 행위는 등급분류 위반 및 미필에 해당한다.

기타 21건에 포함된 경품지급기준 위반도 죄질이 가볍지 않다. 게임산업진흥에관한법률 제28조 제3호와 시행령 제162에서는 사행성 방지를 위해 뽑기 기계 안의 경품은 가격이 5천원을 넘을 수 없고 그 종류도 완구류와 문구류, 문화상품류 및 스포츠용품류로 제한되고 있다. 또 경품은 지급장치를 통해서만 제공해야 한다.

따라서 지급대상이 아닌 담배 케이스, 고가의 드론이나 낚시 용품, 블랙박스, 헤드폰 등을 제공하면 불법이다. 경품을 뽑기 기계 안에 두지 않고 업소 주인이 제공하는 것도 법 위반이다.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올해 들어 8월까지 적발된 141개 위반 업소에 대해 행정조치 의뢰(110개소), 합동단속(16개소), 수사의뢰(13개소), 계도(2) 조치하였다 김병욱 의원은 인형 뽑기방은 각종 스트레스에 지친 현대인이 큰돈을 들이지 않고 즐길 수 있는 게임이자 놀이라며 인형 뽑기방이 건전한 놀이와 게임 공간으로 자리 잡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기사입력: 2017/10/10 [04:22]  최종편집: ⓒ ggnew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뉴스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광고/제휴 안내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정관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주)경기뉴스 발행인 남기만 청소년보호책임자 남권호 경기뉴스 (경기 다 01201) 모바일 경기뉴스/경기뉴스 신문(경기 아 00263)
▣ 본사: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예술공원로 103번길 61 등록일 2009.12.29
▣ 대표전화: 031-381-2341/편집국 070-7777-6270-3 ▣ 팩스: 031-385-0636 ▣ 이메일: ggnews1004@naver.com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